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나경원 "김원봉 서훈 못하도록 입법적 방어장치 만들겠다"

최종수정 2019.06.10 10:35 기사입력 2019.06.10 10:35

댓글쓰기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7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회의 시작 전 이은재 의원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윤동주 기자 doso7@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7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회의 시작 전 이은재 의원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윤동주 기자 doso7@


[아시아경제 강나훔 기자]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10일 약산 김원봉의 독립유공자 서훈 논란에 대해 "북한 정권 수립에 기여하고 대한민국 건국의 정체성에 반하는 인물에게 국민이 수여하는 훈장을 줄 수 없도록 입법적 방어장치를 마련할 것"이라고 밝혔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회의에서 "이대로 가다가는 공산주의 정권 수립에 기여한자에게 대한민국 건국 훈장을 주는 것 아니냐는 국민들의 우려 깊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문재인 대통령이 직접 나서 김원봉에 대한 서훈을 압박하고 있다"며 "현재까지는 보훈처 내부규정에 (서훈시) 북한 정권 수립에 기여하지 않아야 한다고 돼 있는데 언제든 규정을 바꿀 수 있다. 그러고도 남을 정권"이라고 했다.


나 원내대표는 "어떤 경우에도 우리나라 정통성과 정체성을 훼손하는 반(反)대한민국적 서훈이 있어선 안된다"라며 "이는 대한민국을 지키기 위해 목숨을 잃은 호국영령들에 돌이킬 수 없는 죄를 짓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나 원내대표는 청와대의 경제 진단과 관련해 "문 대통령의 현실도피적 경제인식이 드러났다"라며 "낙관론이 먹히지 않자 경제가 안좋다는 사실은 인정하되 책임을 '야당'과 '대외여건', '추경' 탓으로 돌리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는 이어 "청와대가 경제와 관련한 대국민 대응전략에 있어 큰 변화를 만드는 것 같다"라며 "그동안 현실부정 전략을 택했다면 이제는 남탓전략으로 바꾼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도대체 누구 때문에 국회가 막혀 있고 여야의 대화가 원만히 대화가 풀리지 않나"라며 "국민의 눈과 귀를 가릴 생각 말고 정부 정책을 근본적으로 수정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추가경정예산과 관련해선 "산불 등 재해와 미세먼지 관련까지 재해 추경으로 인정한다 해도 이를 제외한 나머지 액수가 4조5000억원"이라며 "이를 오롯이 경기부양용으로 쓴다고 해도 GDP 부양효과는 0.03~0.04%에 불과하다"고 주장했다.


이어 "이 세부적인 내용조차도 경기부양과 관련성이 떨어지는 단기일자리나 제로페이 사업, 체육관 건립 등이 투성이"라고 비판했다.




강나훔 기자 nahu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