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영등포구, 호국보훈의 달 행사 풍성… 숭고한 정신 기린다

최종수정 2019.06.07 16:36 기사입력 2019.06.07 16:36

댓글쓰기

호국보훈의 달 맞아 6월 다양한 추념 행사 개최, 기간별 테마가 있도록 조성...문화행사, 평화의 메시지 퍼포먼스, 보훈지도 제작 등 다양한 사업 추진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영등포구(구청장 채현일)가 호국보훈의 달을 맞아 6월 한 달을 추모의 기간으로 지정해 다양한 추념 행사를 추진한다.


구는 보훈 의식과 애국정신을 고취시키고 나라를 위한 숭고한 희생과 헌신에 대해 감사의 마음을 전하기 위해 6월을 추모 기간으로 지정하게 됐다.


이에 구는 11일부터 20일까지 ‘감사의 기간’, 21일부터 30일까지를 ‘화합과 단결의 기간’으로 정해 테마가 있는 호국보훈의 달로 운영한다.


우선 17일에는 롯데시네마 영등포점에서 보훈단체와 함께하는 문화행사가 개최된다. 평소 문화생활이 어려운 국가유공자를 위해 영화를 상영하며 문화 향유의 기회를 확대한다.


이어 평화의 메시지 퍼포먼스가 25일 당산공원에서 열린다. 이는 보훈단체 회원들과 주민들이 함께 모여 화합을 도모하는 자리로, 퍼포먼스 내용은 당일 공개돼 주민들에게 큰 울림을 선사하게 된다.

영등포구, 호국보훈의 달 행사 풍성… 숭고한 정신 기린다


감사의 기간에는 학생들의 편지를 국가유공자들에게 전달하는 시간도 마련된다. 지역 내 초등학생들이 직접 편지를 써 국가유공자들에게 감사의 마음을 표현하고 애국심을 드높인다. 구에서 작성된 편지를 모아 지역 내 국가유공자들에게 직접 우편으로 보낼 예정이다.

또 6월 한 달 간 구청 및 동주민센터로 전화 연결 시 호국보훈 관련 멘트가 흘러나온다. 주민들이 통화연결음을 들으며 숭고한 희생을 기릴 수 있도록 추진하는 것이다.


아울러 지역 보훈지도를 제작해 지역 내 초?중?고등학교, 복지시설 등에 배포한다. 영등포 지도에 반공순국용사 위령탑, 만세운동을 펼쳤던 장소 등을 표시 및 소개하며 주민들의 역사 의식을 고취시킨다.


이밖에도 구는 직원 대상 호국보훈의 달 스티커 배부, 지역 보훈단체 행사 지원, 국가유공자 집에 명패 부착 등을 통해 사회적 예우 분위기를 조성하는데 만전을 기하고 있다.


채현일 영등포구청장은 “호국보훈의 달을 맞아 그들의 고귀한 희생을 잊지 않는 것이 가장 중요한 일”이라며 “영등포구에서는 국가유공자가 존경받을 수 있는 보훈 문화 확산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사회복지과(☎2670-3387)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