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화웨이 멍완저우 부회장, 내년 1월 미국 송환 심리 시작

최종수정 2019.06.07 11:09 기사입력 2019.06.07 11:09

댓글쓰기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정현진 기자] 멍완저우 화웨이 최고재무책임자(CFO·부회장)의 미국 신병인도 여부를 결정하는 심리가 내년 1월 시작된다고 6일(현지시간) AP통신 등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캐나다 브리티시 컬럼비아(BC)주 대법원은 이날 멍 부회장의 변호인단이 제기한 요청을 받아들여 내년 1월 20일부터 인도 심리가 열리도록 했다. 변호인단은 법원에 인도 심리를 내년 10월까지 마무리하고 필요한 경우 한 달을 연장할 수 있도록 해 달라고 요청했다. 법원은 이들이 제안한 심리 일정을 약간만 수정한 뒤 받아들인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해 12월 1일 캐나다 사법 당국에 체포된 이후 보석된 멍 부회장은 현재 가택연금 상태로 밴쿠버 자택에 머무르고 있다. 이날도 법정에 출석하지 않은 채 밴쿠버 자택에 머물렀다.


멍 부회장의 변호인인 데이비드 마틴은 심리 일정상 2년 내로 멍 부회장 인도 절차가 마무리될 수 있다며 이번처럼 복잡한 사건이 이 정도의 시간 안에 끝나는 건 "기록적인 일"일 것이라고 설명했다.


화웨이 측은 그동안 멍 부회장이 미국의 이란 제재와 관련해 사기 혐의를 받고 있는 것과 관련해 은행들을 속인 증거가 없으며, 그가 받는 혐의들이 캐나다에서는 범죄가 되지 않는다고 항변해 왔다.

화웨이는 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멍 부회장 사건에 개입할 수도 있다는 발언을 해온 점을 이유로 이 사건은 "법치가 아닌, 정치·경제와 관련된 이유로 일어났다"고 주장했었다.




정현진 기자 jhj48@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