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방탄소년단·방시혁, 美 레코딩 아카데미 회원 됐다

최종수정 2019.06.07 10:51 기사입력 2019.06.07 10:51

댓글쓰기

그래미어워즈 수상자 투표권 행사 "음악적 영향력 및 기여 반영된 결과"

방탄소년단·방시혁, 美 레코딩 아카데미 회원 됐다


[아시아경제 이종길 기자]방탄소년단(BTS)과 소속사 빅히트엔터테인먼트의 방시혁 대표가 미국 레코딩 아카데미 회원으로 활동한다. 레코딩 아카데미는 6일(현지시간) 공식 홈페이지에 올해의 회원 1340명을 발표했다. 방탄소년단은 투표 회원(voting member)에, 방 대표는 전문가 회원(professional member)에 각각 등재됐다.


레코딩 아카데미는 아티스트, 작사가, 제작자, 엔지니어 등이 속한 음악 전문가 단체다. 1957년에 설립됐으며 1959년부터 팝계 최고 권위 시상식인 그래미어워즈를 주최한다. 투표 회원이 되려면 미국에서 판매 및 스트리밍된 음반 및 음원이 있어야 한다. 전문가 회원은 총괄 프로듀서, 저널리스트, 음악대학 교수 및 레이블 고위 관계자 등이 자격 기준이다.


회원에게는 매년 그래미어워즈 수상자를 결정할 투표권이 주어진다. 방탄소년단과 방 대표는 내년 시상식부터 투표에 참여한다. 빅히트엔터테인먼트는 "방탄소년단과 방 대표가 전 세계에 미친 음악적 영향력 및 기여가 반영된 결과로 보인다"고 자평했다.


방탄소년단·방시혁, 美 레코딩 아카데미 회원 됐다


방 대표는 미국 빌보드 '인터내셔널 파워 플레이어스'와 버라이어티 '인터내셔널 뮤직 리더'에 2년 연속 선정되는 등 능력을 인정받고 있다. 방탄소년단은 7∼8일 프랑스 파리에서 월드투어를 이어간다. 아울러 15∼16일 부산 아시아드 보조경기장, 22∼23일 서울 올림픽공원 체조경기장에서 글로벌 팬 미팅도 한다.



이종길 기자 leemea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