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갤노트10, 갤럭시S의 길 간다…4G·5G·일반·프로 4종 출시

최종수정 2019.06.07 07:26 기사입력 2019.06.07 07:26

댓글쓰기

갤럭시S 일반·플러스 시리즈처럼
화면 크기, 배터리 용량 다양화
노트 마니아층 확대될 듯
8월 공개·출시 유력

갤노트10, 갤럭시S의 길 간다…4G·5G·일반·프로 4종 출시


[아시아경제 임온유 기자] 8월 공개가 유력한 삼성전자 하반기 프리미엄 스마트폰 '갤럭시노트10'이 갤럭시S 시리즈의 길을 걷는다. 이동통신 네트워크뿐 아니라 화면 크기까지 다양화돼 소비자의 선택권이 기존 2종에서 4종으로 대폭 늘어나게 될 전망이다.


7일 미국 IT매체 폰아레나 등 외신에 따르면 갤노트10은 LTE 일반·프로, 5G 일반·프로 총 4종으로 출시될 전망이다.


일반·프로는 갤럭시S 시리즈의 일반·플러스 모델과 마찬가지로 화면 크기와 배터리 용량에 차이를 보인다. 외신은 일반 모델은 6.4인치 화면·4300mAh 배터리, 프로 모델은 6.7인치 화면·4500mAh 배터리를 장착할 것으로 예상했다. 고가 모델에 프로가 아닌 플러스 혹은 다른 이름이 붙을 가능성도 있다.


이외에 갤노트10은 갤럭시S10과 마찬가지로 전면 디스플레이에 카메라 홀을 남겨둔 '인피니티-O'디스플레이를 탑재할 것으로 점쳐진다. 다만 갤럭시S10 카메라 홀이 우측 상단에 장착된 것과 달리 갤노트10 카메라 홀은 전면 중앙에 배치될 가능성이 제기된다.


갤럭시노트9 화면비가 18.5대 9였다면, 갤노트10은 19대 9로 좀 더 길쭉해질 것으로 보인다. 갤럭시S10 화면비도 19대9였다. 또 45W의 급속 충전 기능이 지원될 전망이다. 삼성전자 최신 스마트폰은 대부분 15W 고속 충전을 지원했고, 갤럭시S10 5G가 25W 급속 충전을 지원했다. 카메라는 일반 모델은 후면 트리플 카메라를, 프로 모델은 후면 쿼드 카메라를 장착할 것으로 예상된다.

삼성전자 프리미엄폰의 차별점인 헤드폰 잭이 사라지리라는 예상도 나온다. 최근 스마트폰 디자인을 간소화하는 트렌드와 무선 이어폰의 활성화로 인해 스마트폰 헤드폰 잭이 없어지는 추세다. 삼성전자, LG전자를 제외한 애플, 화웨이 등 글로벌 제조사 다수가 이미 프리미엄폰에서 헤드폰 잭을 재거했다.


갤노트10은 기존 갤노트 시리즈와와 같이 8월 중 공개되고 같은 달 혹은 9월에 출시될 것으로 점쳐진다.




임온유 기자 ioy@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