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워런버핏 점심' 최소 47억원…역대 최고가

최종수정 2019.06.02 00:01 기사입력 2019.06.01 11:39

댓글쓰기

워런 버핏 버크셔 해서웨이 회장(사진=로이터연합뉴스)

워런 버핏 버크셔 해서웨이 회장(사진=로이터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문채석 기자]워런 버핏 버크셔해서웨이 회장과 점심 식사를 함께하는 올해 행사 가격이 400만달러(약 47억6000만원)를 넘어섰다고 블룸버그통신이 지난달 3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올해로 20년째를 맞은 자선행사인 '버핏과의 점심' 경매는 지난달 29일 350만달러(약 41억7000만원)를 기록하면서 2012년과 2016년에 세운 최고가(345만6789달러)를 갈아치웠다.

지난 26일 온라인 경매업체 이베이에서 2만5000달러(약 3000만원)에 시작한 경매는 이날 오후 마감된다.


최종 낙찰자는 뉴욕 맨해튼 미드타운의 스테이크 전문 식당 '스미스 앤드 월런스키'에서 버핏과 함께 식사하면서 앞으로의 투자처 등에 대해 질문할 수 있으며, 최대 7명의 일행을 동반할 수 있다.


그동안 월가의 '큰 손'인 그린라이트캐피털의 창업자 데이비드 아인혼, 나중에 버크셔해서웨이에 입사한 투자자 테드 웨슬러가 이 행사를 통해 버핏과 식사를 했다.

버핏은 지난 2000년 빈민을 돕기 위해 자선 경매를 시작했으며 그동안 행사 수익금 3000만달러(약 357억4000만원)가 샌프란시스코의 빈민구제단체 글라이드 재단에 전달됐다.





문채석 기자 chaeso@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