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주가를 지켜라"…에이블씨엔씨 100억 자사주 매입

최종수정 2019.05.30 06:24 기사입력 2019.05.29 19:31

댓글쓰기

2분기 영업이익 턴어라운드 자신감
자회사 3곳 M&A 효과 본격화 전망
"미샤는 체질 개선 여부가 관건"

명동 미샤 메가 스토어 전경

명동 미샤 메가 스토어 전경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차민영 기자] 화장품 브랜드 미샤로 유명한 에이블씨엔씨 가 주가 부양을 위해 100억원 규모의 자사주 매입을 결정했다. 1분기 실적 우려 등으로 주가가 일시적으로 하락했지만 2분기에는 실적 반등이 가능할 것이란 반응이다.


29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에 따르면 에이블씨엔씨 는 이날부터 오는 11월 28일까지 100억원어치 자사주를 신한금융투자를 통해 위탁 매입할 예정이다. 특히 명시된 계약 기간보다 이른 3개월 내에 조기 취득할 방침이다. 자사주 취득 규모는 이날 종가(1만200원) 기준 약 98만392주로, 3월 말 유통가능 주식수(2703만3456주)의 약 3.63%로 추정된다. 실제 매입 주식수는 향후 주가 변동에 따라 달라질 수 있다.

최근 에이블씨엔씨 는 1분기 저조한 영업실적과 중국발 화장품 업종 우려가 맞물리면서 주가가 하락한 바 있다. 지난 3월 19일 1만6150원에 달했던 주가는 이날 종가(1만200원) 기준 36%가량 후퇴한 상태다. 연초 이후 주가가 내리막길을 걸으면서 투자자들의 걱정도 늘었다.


에이블씨엔씨 관계자는 "최근 주가가 과도하게 하락해 주가 안정과 주주가치 제고 차원에서 자사주 취득을 결정했다"며 "취득한 자사주는 향후 제아H&B 등 자회사의 잔여지분 인수를 위한 주식 교환용 재원으로 사용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향후 주가 상승으로 시세 차익을 얻게 돼도 현재 매각 방안을 고려하고 있지 않다"고 덧붙였다.


에이블씨엔씨 는 회사 주식이 저평가돼 있다는 점도 자사주 취득 요인으로 꼽았다. 실제 순자산(자기자본) 대비 주가 수준을 의미하는 주가순자산비율(PBR)이 1.0배 이하로 주요 화장품 회사 멀티플(2~3배)보다 낮은 수준이다. 회사 1분기 말 자기자본은 2763억원에 달한다.

회사는 올해 2분기 영업이익이 반등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전사 영업이익을 흑자로 돌리고 최근 새롭게 인수한 미팩토리, 제아H&B, 지엠홀딩스의 이익도 증가 추세를 이어갈 것이란 설명이다. 기존 주력 회사와 자회사간 인수 시너지도 본격화될 것으로 보고 있다.


배송이 KTB투자증권 연구원은 " 에이블씨엔씨 는 2017년 IMM PE로 경영진이 교체된 이후로 원브랜드숍 업체 중 가장 공격적인 인수합병(M&A)을 진행했다"며 "인수 효과로 2분기부터 실적이 개선될 전망이며, 미샤 브랜드는 채널 효율화 정도와 브랜드 인지도 개선 가능성이 관건일 것"이라고 짚었다.


한편, 에이블씨엔씨 는 지난 1분기 연결재무제표 기준 영업손실이 23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적자 폭을 확대했다. 같은 기간 매출액은 915억원으로 17.6% 늘었고, 당기순손실은 1억8700만원으로 적자 전환했다.


차민영 기자 blooming@asiae.co.kr
TODAY 주요뉴스 김희라 "난 가정적이라 가정이 여러 개" 바람 언급에 김희라 "난 가정적이라 가정이 여러 개" 바람 ...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