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강효상 "내가 하면 폭로, 남이 하면 유출?…적반하장 따로 없다"

최종수정 2019.05.29 15:47 기사입력 2019.05.29 15:47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강나훔 기자] 한미 정상의 통화 내용 유출로 논란을 빚고 있는 강효상 자유한국당 의원이 자신을 향한 여권의 비판에 대해 "내가 하면 폭로고 남이 하면 유출인가"라고 따졌다.


강 의원은 29일 국회에서 열린 한국당 의원총회에서 "(자신들에게) 유리한 기밀을 골라 입맛대로 공개해온 자들이 치부가 드러나니 노발대발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어 "문재인 정부에서 기밀을 멋대로 공개한 사례는 차고 넘친다"라며 "국방부는 사이버사령부 군사기밀을 20여건을 공개했고, 통일부는 개성공단 중단 기밀, 외교부는 한일위안부 비공개 합의를 공개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적반하장이 따로 없다. 게다가 청와대는 처음에는 사실과 다르다면서 무책임하다고 나를 거짓말쟁이로 몰았다"며 "기밀 유출이라는 논리가 무엇인가"라고 따져물었다.


그는 통화 내용 공개 이유에 대해 "그동안 분위기로만 느끼셨던 한미동맹 간 한국 패싱 현상을 국민들께 있는 그대로 보여드리고 상황의 심각성을 알려드리기 위해서였다"며 "평가는 국민과 전문가들 몫"이라고 말했다.

이어 "근본적인 문제는 한미관계가 과거와 달리 균열을 보이고 있다는 점"이라며 "미 의회조사국 보고서는 북한 문제로 밀접히 공조했던 한미협력이 문재인 트럼프 행정부 하에서 일관성이 없어져 예측할 수 없게 됐다고 밝혔다"고 부연했다.


강 의원은 "지금까지 청와대는 한미동맹이 공고하다고 했지만 실상은 거리가 멀다"라며 "나에 대한 정부·여당의 히스테리적 반응도 그 참상을 드러낸 게 뼈아팠기 때문일 것"이라고 했다.


강 의원은 또 자신을 향한 문 대통령의 비판에 대해 "청와대의 겁박과 민주당·외교부 고발에 이어 오늘은 문 대통령이 직접 나서서 비판 대열에 가세했다. 매우 유감"이라며 "청와대가 감추려고 애쓰던 민낯을 국민께 공개한 이후 당정청의 십자포화를 받고 있다"고 성토했다.


그는 "야당 의원에게는 정권을 견제하고 정부여당의 실정을 드러내야하는 마땅한 책무가 있다. 이를 알고도 묵인한다면 국정 통제권을 부여받은 헌법기관으로서의 직무유기"라며 "한국당이 두려워해야할 것은 국민이지 권력이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강나훔 기자 nahu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