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외교부, 비밀 유출 직원·강효상 의원 대검 고발

최종수정 2019.05.29 15:15 기사입력 2019.05.29 15:15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백종민 선임기자] 외교부가 한미정상 간 통화내용을 유출한 혐의로 주미대사관 소속 참사관 K씨와 자유한국당 강효상 의원을 28일에 대검찰청에 고발했다고 29일 밝혔다.


외교부는 지난 27일 보안심사위원회를 통해 K씨와 강 의원을 고발하겠다는 방침을 정한 지 하루만에 신속하게 고발조치에 나섰다.

외교부는 30일에는 K씨와 비밀관리에 소홀했던 또다른 주미대사관 근무 직원 한명에 대한 징계수위를 확정할 징계위원회를 개최한다. 보안심사위는 K씨에 대해 중징계를 예정한 바 있다.


백종민 선임기자 cinqange@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소유진과 스킨십 하나" 질문에 백종원 "나 몇년 됐지…" "소유진과 스킨십 하나" 질문에 백종원 "나 몇...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