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바른미래당 “인보사 사태, 정부는 책임 없나…부실심사 사과해야”

최종수정 2019.05.29 13:57 기사입력 2019.05.29 13:57

댓글쓰기

“제약사에게만 책임을 전가하는 꼴”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임춘한 기자] 바른미래당은 29일 식품의약품안전처의 '인보사케이주'(인보사) 품목허가 취소와 관련해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코오롱생명과학을 형사고발하는 것으로 인보사 사태를 일단락하려는 듯하다”며 “허가권자로서 부실심사에 공식적인 사과도 없이 제약사에게만 책임을 전가하는 꼴”이라고 비판했다.


최도자 바른미래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세계 첫 유전자 치료제라 알려졌던 인보사가 결국 판매허가가 취소됐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가장 걱정되는 것은 4천명이 넘는 투약환자들의 안전”이라며 “지금까지 환자정보를 확인된 경우는 1천여 명으로 전체 투약환자의 4분의1에 불과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식약처도 이를 의식하고 코오롱생명과학에게 모든 환자에 대한 이상반응을 조사하도록 했지만 이번 사건으로 고발된 피의자에게 사건의 사후관리를 맡긴 것”이라고 덧붙였다.


최 수석대변인은 “이번 사태는 허위자료의 부실심사하고 허가를 내준 정부의 책임이 크다”며 “정부 연구지원금 82억 원은 환수되고 검찰의 조사범위는 관련자 비위 여부까지 확대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최 수석대변인은 “정부는 정부 차원의 보상을 포함한 투약환자 사후관리 방안과 부실심사에 대한 대국민 사과 및 재발방지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임춘한 기자 cho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