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나경원 "총선에서 北風 불까 우려…서훈 사퇴해야"

최종수정 2019.05.29 12:42 기사입력 2019.05.29 12:42

댓글쓰기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28일 국회에서 열린 주요당직자 회의에서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윤동주 기자 doso7@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28일 국회에서 열린 주요당직자 회의에서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윤동주 기자 doso7@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강나훔 기자]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29일 서훈 국가정보원장과 양정철 민주연구원장의 회동에 대해 "북풍(北風) 정치가 내년 선거에서 또 다시 반복되는 것 아닌지 의심이 든다"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국정원 관권선거 의혹 대책위 회의에서 "지하 선거벙커와 같은 곳에서 여론을 움직이고 선거를 기획하고 있는 것인지 생각이 든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시간으로 보나 여건으로보나 서 원장과 양 원장의 독대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며 "대한민국 최고권력자와 민주당 내 최고 공천실세 총선 전략가의 어두운 만남 속에서 선거공작 냄새를 맡을 수 밖에 없다"고 했다.


나 원내대표는 특히 서 원장에 대해서는 "민감한 시기에 민주당의 총선기획자와 만난 것은 부적절한 처신일 뿐 아니라 정치적 중립의무를 매우 심하게 위반한 것"이라며 "단순히 사적인 만남으로 피해갈 일이 아니라 당장 그 자리에서 물러나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는 또 국회 정보위원회 소집에 응하지 않는 여당을 향해서도 "떳떳하다면, 두 사람간 만남이 사적 만남에 불과했다면 민주당은 왜 정보위 소집에 응하지 않느냐"라며 "이는 결국 모두가 떳떳하지 않다는 걸 보여주는 것"이라고 꼬집었다.

나 원내대표는 강효상 의원의 기밀 유출 논란에 대해서는 "전임 정권의 군사 기밀을 들춰내고, 한일 위안부 합의 내용도 공개했는데 남이 하면 유출이고 내가 하면 폭로인지 적반하장"이라며 "국익 훼손이 아니라 체면이 훼손돼 야단법석인 것 같다"고 비판했다.


강나훔 기자 nahum@asiae.co.kr
TODAY 주요뉴스 김희라 "난 가정적이라 가정이 여러 개" 바람 언급에 김희라 "난 가정적이라 가정이 여러 개" 바람 ...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