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양정철, 野 국정원 선거 개입 공세에 "총선 이야기 있을 수 없는 일"

최종수정 2019.05.29 10:30 기사입력 2019.05.29 10:24

댓글쓰기

양정철 민주연구원장

양정철 민주연구원장



[아시아경제 부애리 기자] 양정철 민주연구원장이 29일 최근 논란이 된 서훈 국정원장과의 만찬 회동 논란과 관련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면서 야권에서 제기된 국정원의 총선 개입 의혹에 대해 부인했다.


양 원장은 이날 오전 민주당 확대 간부회의 뒤 기자들과 만나 "이인영 원내대표, 박광온 최고위원 말처럼 여러분들도 다 언론인이고 기자인데 기자가 있는데 무슨 총선 이야기가 오가겠나"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그는 "동석한 언론인도 그런 이야기가 있었으면 기사를 안썼겠나"라면서 "상식적으로 판단해 달라"고 강조했다.


만찬 회동에 동석했던 김현경 MBC 기자 역시 전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당시 총선 이야기는 없었다"면서 "양 원장의 귀국 인사를 겸한 지인들의 만남 자리였다"고 입장을 밝혔다.


한편 자유한국당은 이날 '국정원 관권선거 의혹 대책위 회의'를 열고 양 원장과 서 원장을 향한 비판을 쏟아냈다.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는 "정보 권력자와 민주당의 최고 공천 실세의 어두운 만남 속에 선거 공작의 냄새를 맡을 수밖에 없으며 정치 최고의 먹구름이 드리우고 있다고 본다"면서 "지하 선거 벙커 같은 곳에서 여론을 움직이고 선거를 기획하고 있는 것인지 생각이 든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서 원장을 향해 "민감한 시기에 민주당의 총선 기획자와 만난 것은 부적절한 처신일 뿐 아니라 정치적 중립의무를 매우 심하게 위반한 것"이라면서 "단순히 사적인 만남으로 피해갈 일이 아니라 당장 그 자리에서 물러나야 한다"고 촉구했다.




부애리 기자 aeri345@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