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정부, 新수출동력·소비재 등 5개 분야 밀착형 수출지원

최종수정 2019.05.29 11:00 기사입력 2019.05.29 11:00

댓글쓰기

'수출활력촉진단 2.0' 5개 분야로 특화…10월까지 25개 업종 3000여개 기업 추진

정부, 新수출동력·소비재 등 5개 분야 밀착형 수출지원


[아시아경제 이광호 기자]정부가 소비재, 신(新)수출동력, 주력산업, 스타트업, 강소기업 등 5개 분야에 대한 밀착형 수출지원에 나선다.


정부는 수출현장에 찾아가 무역금융·해외마케팅 등 애로를 해소해주는 범부처 '수출활력촉진단 2.0'을 5개 분야로 특화해 10월까지 25개 업종 3000여개 기업을 대상으로 집중 추진한다고 29일 밝혔다.

정부는 범정부 수출총력 지원체계의 일환으로 지난 1~3월간 1차 수출활력촉진단을 가동해 전국 15개 시도에서 2000여개 수출기업의 현장애로를 밀착 지원하고 핵심애로를 수출대책에 반영해 해소한 바 있다.


이어 최근 미중 무역분쟁 장기화 등 대외 불확실성이 확대됨에 따라 현장의 수출애로 해소와 수출활력 회복이 시급하다고 판단하고, 1차 촉진단의 규모·방식·기간 등을 보강해 수출활력촉진단 2.0을 가동한다.


특히 어려운 대외여건 속에서도 빠르게 수출이 증가하며 핵심 수출동력으로 성장하고 있는 소비재, 신수출성장동력과 주력품목 중 활력 회복이 시급한 품목을 우선적으로 추진한다.

소비재는 1대 1 상담회와 함께, 글로벌 온라인 플랫폼 입점 지원, 전문무역상사 활용 등 소비재 분야 해외진출 설명회를 연계해 추진할 계획이다.


신수출동력은 무역금융·해외마케팅 등 지원과 함께, 글로벌 경쟁력 제고를 위한 산업육성·연구개발(R&D)·인증·규제개선 등을 종합 상담할 예정이다.


주력산업은 글로벌 밸류체인 변화, 통상분쟁 대응, 산업 고도화 등 업종별 특성을 고려한 전문 상담회를, 스타트업은 내수기업 수출기업화 컨설팅, 스타트업 투자유치 등 초기단계 수출기업을 위한 맞춤형 상담회를 개최한다.


또 강소기업은 지역 강소 내수·수출초보 기업을 발굴하고, 수출 컨설팅과 애로해소를 지원하는 찾아가는 상담회를 추진할 방침이다.


각 촉진단에서는 공통적으로 간담회를 통해 업종내 공통애로를 해소하고, 1대 1 상담회를 통해 기업별 애로를 맞춤형으로 해소하는 한편, 현장해소가 어려운 애로는 수출활력상황실을 통해 후속 밀착 지원한다.


아울러 해외마케팅정책협의회를 통해 분기별 추진현황을 점검하고 유투브·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블로그를 활용해 현장의 분위기와 우수 애로해소 사례를 확산시킬 계획이다.


한편 30일 수출활력촉진단 2.0 첫 번째 행사에서는 충북 오송을 방문해 화장품 업계의 수출애로를 해소한다. 수출유관기관의 기업별 1대 1 맞춤형 상담회 및 화장품 업계 간담회 개최와 함께 아마존 등 글로벌 온라인 플랫폼 입점 지원, 전문무역상사, 파워셀러의 수출대행 상담 등이 이뤄질 예정이다.


수출활력촉진단 계기 화장품 업계는 주요 애로사항으로 수출을 위한 무역보험 지원과 해외 온오프라인 유통망 바이어와의 매칭, 해외 인증 지원 확대 등을 요청하고 있다.


무역보험공사는 6월말부터 개별무역보험보다 낮은 보험요율로 충북지역 62개 화장품 수출기업에 대해 단체무역보험을 제공하고, 충북도청은 해당 보험료 전액을 지원하기로 했다.


KOTRA는 중국 타오바오, 일본 라쿠텐, 미국 H.E.B 등 해외 온·오프라인 유통망 바이어가 참여하는 '2019 대한민국 소비재 수출 대전' 개최를 통해 국내 화장품기업에게 새로운 해외시장진출 기회를 적극 제공한다.


해외 인증지원 또한 KOTRA는 올해 화장품 등의 해외인증 비용 지원을 위한 수출바우처 규모를 확대하고, 지원범위를 인증 컨설팅 비용에서 현지 인증 에이전시 등록 비용까지 확대하기로 했다.




이광호 기자 kwa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