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인영 "한국당, 조건없이 국회 돌아와야...황교안, 국민기대 외면"

최종수정 2019.05.28 10:13 기사입력 2019.05.28 10:13

댓글쓰기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8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 참석,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윤동주 기자 doso7@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8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 참석,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윤동주 기자 doso7@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원다라 기자, 전진영 수습기자]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자유한국당에 조건없이 국회에 복귀할 것을 촉구했다.


이 원내대표는 2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민주당 원내대책회의에서 "자유한국당은 어떤 조건도 없이 형식에 구애받지 않고 국회로 돌아오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 원내대표는 "황교안 한국당 대표의 기자회견에서 국민들이 듣고 싶은 이야기는 정작 단 한 마디도 없었다"면서 "좌파독정이라는 독설과 입맛대로 국정 기조를 바꾸라는 오만만 가득했다"고 말했다. 또 "황 대표는 국회 정상화를 바라는 국민의 기대를무참히 외면했다"면서 "국회 정상화에는 요지부동이면서 입법을 서두르고 예산을 챙기겠다는 이야기는 전형적인 겉다르고 속다른 이야기라고 할수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이 원내대표는 "황 대표가 현장에서 만난 국민들의 절망과 눈물을 외면하지 않겠다면 국회정상화를 거부해서는 안된다"면서 "한국당만 국회로 돌아온다면 국회는 정상화되고 민생도 정상화될 수 있다. 적어도 추경처리를 위해 조건없이 국회를 소집하고 제출된 추경예산 처리할 수 있도록, 민생 입법 논의를 서두를 수 있도록 한국당의 결단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5.18 특별법 처리, 망언의원 3인방에 대한 징계도 촉구했다. 이 원내대표는 "김영삼 전 대통령의 계승자를 자처하는 한국당은 5.18 망언 3인방의 징계를 유야무야 하고있고 국회 윤리특별위원회에서의 징계절차마저 무력화하고있다"면서 "한국당은 김영삼 대통령의 후예인가, 전두환의 후예인가"라고 비판했다. 이어 "한국당이 문민정부를 계승한다면 5.18 관련 처리에 동참하시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원다라 기자 supermoon@asiae.co.kr전진영 수습기자 jintonic@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