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韓, 수소경제 확대를 위한 캐나다·日·美 등과 공조 확대

최종수정 2019.05.28 06:42 기사입력 2019.05.28 06:42

댓글쓰기

산업부, 제4차 미션이노베이션 및 제10차 청정에너지장관회 참석

[아시아경제 이광호 기자]정부가 수소경제 확대를 위해 캐나다, 일본, 미국 등과 공조를 강화한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주영준 에너지자원실장이 28∼29일(현지시간) 캐나다 밴쿠버에서 개최되는 제4차 미션이노베이션 장관회의 및 제10차 청정에너지장관회의에 참석해 글로벌 수소경제 확대를 모색했다고 밝혔다.

먼저 제4차 미션이노베이션 장관회의에서는 미션이노베이션 선언에서 각 국이 약속한 청정에너지 공공 연구개발(R&D) 투자확대 계획에 따른 회원국들의 이행현황을 공유하고, 미션이노베이션 회원국과의 협력 성과를 발표했다.


주 실장은 "올해 한국의 청정에너지 공공R&D 투자금액이 기준금액 대비 61.1% 증가한 9029억원으로 미션이노베이션 선언의 약속을 충실히 이행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미션이노베이션에서 중점을 두는 8개 기술협력분야에 대해 회원국 간 공동 R&D 프로젝트를 통한 기술혁신성과 창출에도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올해 10주년을 맞이하는 청정에너지장관회의에서는 '청정에너지의 미래를 위한 노력 가속화'란 주제 아래 청정 전력시스템 확산, 도시지역의 에너지 효율 향상 방안 등에 대한 논의가 이어졌다.

주 실장은 "한국 정부가 2017년부터 에너지전환 정책을 추진해 깨끗하고 안전한 에너지 시스템으로 전환과 이를 뒷받침하기 위한 혁신적인 기술과 다양한 비즈니스 모델 창출을 위해 노력 중"이라고 설명했다.


주 실장은 이번 회의를 통해 새롭게 제안된 수소이니셔티브에 한국의 공식적인 가입을 선언하고, 수소경제 글로벌 선도를 위해 앞으로 한국이 보다 적극적인 역할을 할 것을 밝히며, 한국이 강점이 있는 수소차, 발전용 연료전지 분야 등에서 수소 선진 국가들 간 정책 공유 및 협력을 통해 수소사회를 앞당기고 수소 산업시장을 확대해 나갈 것을 제안했다.




이광호 기자 kwang@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