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민주 "김해공항 확장, 朴정부·국토부가 무리하게 추진...총리실로 이관해야"

최종수정 2019.05.27 16:09 기사입력 2019.05.27 16:09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원다라 기자, 전진영 수습기자] 더불어민주당이 '부산·울산·경남 동남권 관문공항' 추진을 기존 국토교통부가 아닌 국무총리실에서 담당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민주당은 지난 정부에서 결정한 것처럼 김해공항을 확장해 부울경 관문공항을 만드는 대신 새로운 부지를 선정해야 한다고도 강조했다.


민주당은 27일 오후 국회에서 '부울경 동남권 관문공항 검증결과 대국민 보고회'를 개최하고 이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국무총리께 드리는 결의문'을 발표했다.


김경수 경남도지사는 보고회에서 "김해공항 확장 문제는 6전7기의 말 그대로 정치적인 결과"라고 비판했다. 그는 "6번 연구용역해서 안된다고 결정낸 것을 박근혜 정부에서 7번째 연구용역을 했고, 바뀐것은 아무것도 없는데 가능하다고 결론이나왔다"고 덧붙였다.


김 지사는 "이러한 정치적인 결정으로는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답보할수 없다"면서 "김해공장 확장은 국민의 안전·생명을 위협하는 결정"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정치적인 결정이 아니라 국가 균형 발전, 과학적이고 객관적인 결정을 해야하는데 국토교통부는 그것이 쉽지 않은 것 같다"면서 "국토부가 아닌 총리실에서 제대로 들여다보고 결정을 내려달라는 것"이라고 말했다.


또 "언제 될지도 모르는 김해 공항이 아니라 부울경의 미래라고 할수있는 새로운 관문 공항으로 새로운 미래를 설정해야 한다"면서 국토부 계획대로 김해공항을 확장하는 대신 부울경 관문공항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다만 김 지사는 "김해가 아닌 어느 지역으로 해야 한다고 보나"라는 질문에는 "새로운 입지(선정)까지는 검증단 활동에 있지 않다"면서 "부산 시에서 가졌던 보고회때도 비슷한 질문 들었는데 가덕도를 포함한 새로운 입지에 대해서 열어놓고 검토가능하다 말씀드린 바 있다"고 답했다.


부울경 동남권 관문공항 검증단장을 맡아온 김정호 의원은 김해공항을 확장하는 것이 타당하지 않은 이유를 설명했다. 김 단장은 "이착륙시 승학산 등 장애물이 있어 충돌우려가 있다"고 지적했다. 또 "큰 비행기가 이륙하려면 3700m에서 3800m를 확보해야 하는데 김해공항은 브이(V)자로 최대한 늘였을 경우 3200m의 활주로를 겨우 확보할수있다"고 말했다. 또"많을때는 1000마리의 겨울 철새가 확인되는 겨울철새 도래지"라면서 "충돌할 우려가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보고회에는 김 의원, 김지사, 오거돈 부산시장, 김석진 울산광역시 행정 부시장 등 국회의원·지역단체장 들과 부울경 지역 시민 200여명이 참석했다.




원다라 기자 supermoon@asiae.co.kr전진영 수습기자 jintonic@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