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美, 이란과 긴장고조 속 이라크주재 자국 공무원 철수 지시

최종수정 2019.05.15 18:24 기사입력 2019.05.15 18:24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최동현 기자] 주바그다드 미국 대사관이 15일(현지시간) 이라크에 주재하는 자국 공무원에 대해 철수령을 내렸다.


미 대사관은 이날 홈페이지에 올린 '안전 경계경보'를 통해 "주바그다드 대사관과 주에르빌 총영사관의 필수적이지 않은 업무를 맡은 미국 공무원은 이라크를 떠나라고 본국 국무부가 명령했다"라고 알렸다.

이어 "정상적인 비자 발급 업무는 일시 중단되며, 이라크에 있는 미국 시민에 대한 비상 영사 조력은 제한적으로 제공한다"며 "상업용 교통수단을 통해 되도록 빨리 이라크를 떠나라"라고 덧붙였다.


미 대사관은 또 이라크에 있는 미국 관련 시설을 피하고 언론 매체의 보도에 주의를 기울이라고 당부했다.


미 대사관은 이 같은 경계경보의 이유를 구체적으로 밝히지 않았으나 최근 이란과 군사ㆍ정치적 긴장이 고조되면서 이라크에 있는 친이란 조직이 미국인 또는 미국 시설 등을 공격할 수 있다고 보고 조치한 것으로 풀이된다.



최동현 기자 nell@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