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4차산업혁명 선두 선 '국토교통 R&D'…예산·적용 확대 필요

최종수정 2019.05.08 14:10 기사입력 2019.05.08 14:10

댓글쓰기

4차산업혁명 선두 선 '국토교통 R&D'…예산·적용 확대 필요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유리 기자] 국토교통 분야 연구개발(R&D) 투자 확대가 필요하다는 분석이 나왔다. 핵심적인 새 연구개발사업 발굴과 함께 사업화율을 높이기 위한 정책적 고민이 절실하다는 진단이다.


8일 한국건설산업연구원(이하 건산연)에 따르면 올해 정부 총 지출 예산은 469조6000억원으로 전년 대비 9.5% 증가했다. 이 가운데 연구개발 예산은 전년 대비 4.4% 늘어나 역대 최고 수준인 20조5328억원을 기록했다. 반면 국토교통부의 올해 연구개발 예산은 4822억원으로 지난해 5058억원 대비 4.7% 축소됐다. 전체 정부 연구개발 예산에서 차지하는 비중도 지난해 2.6%에서 올해 2.3%로 줄었다.

건산연은 국토교통기술이 공공성을 띠고 있는 데다 다른 부문 기술과 연관성도 높다며 국가 과학기술 전반의 발전을 위해서는 적정 규모 이상의 국토교통 연구개발 투자가 필수라고 강조했다.


국토부 자료에 따르면 현재 4차 산업혁명을 이끌고 있는 주요 18개 기술 분야 가운데 국토교통과 관련되는 분야는 사물인터넷ㆍ자율운송수단ㆍ인공지능ㆍ가상현실ㆍ로봇공학ㆍ공간정보ㆍ3D프린팅ㆍ빅데이터ㆍ블록체인ㆍ합성생물학(미생물 콘크리트ㆍ자기 치유 콘크리트) 등 10개에 달한다. 사물인터넷 하나만 봐도 스마트 미터기ㆍ스마트홈 에너지관리시스템ㆍ스마트 주방ㆍ스마트 워터그리드(SWG)ㆍ시설물 이상 거동 감지 및 사고 예측시스템 등 다양한 분야에서 연관성이 높다. 자율운송수단에서도 스마트 도로 관련 신호 제어시스템ㆍ지능형 교통체계ㆍ스마트 차량관리시스템ㆍ드론ㆍ자율주행차ㆍ무인 전철ㆍ무인기ㆍ무인 잠수정 등 많은 부분이 국토교통 연구개발과 관련돼 있다. 이들 분야에서 개발ㆍ활용되고 있는 국내외 국토교통 신기술은 213종에 이른다고 건산연은 설명했다.


건산연은 정부가 국토교통 연구개발 투자를 통해 민간에서 감당하기 어려운 핵심 연구개발 과제를 발굴하는 것과 함께 국토교통 연구개발 투자가 실질적인 성과로 이어질 수 있는 여건을 조성해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정주 건산연 연구위원은 "국토교통 분야에서 언급된 신기술은 특성상 주로 공사(공단)나 지자체 등 공공부문에서 수요가 있으나 사업화가 쉽지 않다는 문제점이 있다"며 "기술개발 기획 및 사업화 단계에서 정책적 지원의 연계성이 미흡한 문제, 공공부문의 보수적 구매 행태 등이 걸림돌"이라고 짚었다. 따라서 국토교통 연구개발 기술사업화 관련 예산 비중을 높여 나가는 것과 함께 기존 사업화 지원사업 내용을 기획 단계에서부터 공공 기술 수요처 발굴과 기술개발 기업과의 매칭 및 개발된 기술의 구매 촉진 등 측면에서 강화해야 한다는 지적이다.




김유리 기자 yr61@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