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 총리, 조선인 강제징용 피해자 묻힌 '천인갱' 헌화

최종수정 2019.03.28 16:53 기사입력 2019.03.28 16:53

댓글쓰기

일정상 정운현 비서실장 통해 조화 보내
일제시대 조선인 강제징용 피해자 1000명 유해 묻혀

정운현 국무총리 비서실장이 28일(현지시간) 중국 하이난 산야에 있는 천인갱을 방문해 헌화하고 있다.

정운현 국무총리 비서실장이 28일(현지시간) 중국 하이난 산야에 있는 천인갱을 방문해 헌화하고 있다.



[아시아경제 최일권 기자] 이낙연 국무총리가 28일(현지시간) 일제강점기 조선인 강제징용 피해자 1000여명의 유해가 묻힌 중국 하이난 지역 '천인갱'에 헌화했다.


보아오포럼 참석차 중국을 방문 중인 이 총리는 이날 오후 정운현 총리비서실장을 통해 하이난성 남부 싼야시(市)에 있는 천인갱에 본인 명의의 조화를 보냈다.


이 총리는 이날 보아오포럼 개막식 기조연설과 라오스·룩셈부르크 총리 회담 등의 일정으로 현장에 직접 가지 못하고 정 실장이 대신 헌화했다.


정 실장은 헌화 후 방명록에 '나라 잃은 백성들의 참혹한 현장을 보고서 국가의 의무를 생각합니다. 하루 빨리 고국으로 모실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적었다.


천인갱은 일제강점기 강제징용으로 이 지역에 끌려온 조선인 1000여명이 잔혹하게 학살된 뒤 집단 매장된 곳으로 알려졌다. 이 중에는 독립운동가 일부도 포함됐을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현재 하이난섬에서 농장을 운영했던 한국 중소기업이 천인갱 관리를 맡고 있어 정부 차원의 관리를 통한 현장 보존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보아오(중국)=최일권 기자 igchoi@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