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 총리 "한중 경제지도자, 세계에 더 많은 역할해야"

최종수정 2019.03.28 14:00 기사입력 2019.03.28 14:00

댓글쓰기

한중 경제인 오찬간담회 참석

이 총리 "한중 경제지도자, 세계에 더 많은 역할해야"


[아시아경제 최일권 기자] 이낙연 국무총리는 28일(현지시간) "한국과 중국 경제지도자들이 아시아 뿐 아니라 세계에 좀 더 많은 역할을 해달라"고 당부했다.


보아오포럼 참석차 중국을 공식방문중인 이 총리는 이날 보아오포럼 행사장에 마련된 한중 경제인 오찬장에 참석해 "한중 경제분야에서 세계를 위해 공헌할 일이 아직 많이 남아 있다"며 이 같이 말했다.


그는 "한중 양국은 20세기 중반까지만해도 빈곤 등 여러 고통을 겪었지만 더 이상 가난하지도 절망적이지도 않다"면서 "경제지도자들이 지혜를 모으고 협력방안을 모색해달라"고 덧붙였다.


이 총리는 전날 리커창 중국 총리와 회담한 것을 언급하며 "30분간 회담하면서 많은 대화 나눴다"고 소개했다. 그러면서 "앞으로 경제, 산업, 문화, 환경 등 제반 분야에서 협력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이 총리는 한중 수교 이전인 1988년 서울올림픽 당시 중국 선수단에 한국인들이 뜨거운 박수를 보냈다며 "서로의 이익에 좋은 관계를 유지할 것으로 생각한다"고 끝맺었다.

이날 오찬에는 반기문 보아오포럼 이사장과 권오현 삼성전자 회장, 원희룡 제주지사 등이 함께 했다.




보아오(중국)=최일권 기자 igchoi@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