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최신·최적의 아파트 선보인다" 브랜드 리뉴얼에 사활 건 건설사들(종합)

최종수정 2019.03.28 12:00 기사입력 2019.03.28 12:00

댓글쓰기

대우건설, 푸르지오 브랜드 개편하고 조경, 외경 등도 혁신
최신 트렌드 반영하고 지속 투자한다는 이미지 강화
수요자들도 "같은 입지라면 브랜드가 중요"

"최신·최적의 아파트 선보인다" 브랜드 리뉴얼에 사활 건 건설사들(종합)

[아시아경제 김현정 기자] 아파트 수요자들 사이에서 같은 입지라면 '브랜드'를 최우선으로 따지는 추세가 이어지자 국내 건설사들이 자체 브랜드 리뉴얼(Renewal)에 사활을 걸고 있다. 급변하는 주거 트랜드와 최신 기술 및 디자인을 반영하기 위해 적극적인 투자를 단행하고 있다는 이미지를 구축하기 위해서다.


대우건설은 서울 강남구 도산대로 모스스튜디오에서 기자간담회를 개최하고 자체 아파트 브랜드 '푸르지오(PRUGIO)'의 철학과 디자인, 상품을 전면 개편 한다고 28일 밝혔다. 대우건설은 푸르지오의 철학을 '본연이 지니는 고귀함(The Natural Nobility)'으로 정립하고, 바람에 부드럽게 흔들리는 자연을 본 딴 신규 브랜드 아이덴티티(BI)를 공개했다. BI는 기존 초록계통의 영문명와 갈대를 연상케하는 형태에서 브리티시그린(검정과 녹색의 혼합) 컬러의 절제된 영문으로 바뀌었다.


"최신·최적의 아파트 선보인다" 브랜드 리뉴얼에 사활 건 건설사들(종합)

BI와 함께 대우건설은 커뮤니티 시설과 조경, 외경 등도 혁신한다. 이는 ▲특별함(Be Unique) ▲올바름(Be Right) ▲배려(Be Gentle) ▲똑똑함(Be Smart) 등 4대 프리미엄 항목을 기준으로 정립했다. 먼저 각자의 생활 형태에 맞는 '차별화'된 설계상품 제공을 목표로 가변주택, 맞춤형 주택, 장수명 주택 등을 선보인다. 이어 '친환경' 철학을 도입해 주민공동시설인 그리너리 라운지, 힐링포레스트, 테마가든, 그린놀이터 등을 배치하고 태양 집채광 시스템, 실시간 에너지 모니터링 시스템 등을 설치할 예정이다. 입주자를 배려하기 위해 공구를 빌려주는 렌털 서비스와 일을 돕는 '대신맨' 서비스, 반려인을 위한 '펫사랑 커뮤니티' 등 다양한 입주서비스도 지원한다. 아울러 최신 사물인터넷(IoT) 기술과 미세먼지제거시스템, 최첨단 보안시스템 등 스마트 서비스로 안전하고 편리한 삶을 제공한다는 포부다.


이외에도 플리마켓, 피크닉, 숲속영화관 등 목적에 따라 다양한 공간으로 사용할 수 있는 오픈 필드와 문화공간인 푸른도서관 등을 계획중이다. 전체적인 단지 외벽은 수직면의 반복으로 건축의 리듬감을 살리고, 비정형적인 실루엣으로 생동감을 표현한다. 이 같은 브랜드는 다음달 분양 예정인 단지부터 본격적으로 쓰이며, 입주가 얼마 남지 않은 단지 역시 측면 사인에 새 BI 등이 일부 적용된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새로운 푸르지오는 이름만 남기고 모든것이 바뀌었다고 할 정도로 전반적인 변화와 혁신이 담겼다"면서 "시대의 변화에 발맞춰 고객 삶 본연의 고귀한 가치를 추구하는 주거상품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최신·최적의 아파트 선보인다" 브랜드 리뉴얼에 사활 건 건설사들(종합)

지난 26일에는 현대건설이 아파트 브랜드 '힐스테이트(Hillstate)'의 로고를 한글로 통일하고 컬러를 단색으로 변경하는 등 리뉴얼을 단행한다고 밝혔다. 또한 브랜드 철학을 기존의 '탁월함'에서 '라이프스타일 리더(Life-Style Leader)'로 구체화 시키는 한편, 불만과 요구사항을 적극적으로 해결하는 서비스도 제공한다.

아파트 브랜드는 실제 청약 시장에서도 핵심 가치와 기준으로 힘을 발휘한다. 부동산114에 따르면 최근 1년(2018년1월~올해 3월) 접수된 1순위 청약건수(229만3689건) 중 117만8593만건(51.3%)이 브랜드 아파트에 몰렸다. 같은 시기 전국에서 분양한 총 454개 단지 가운데 선호도 높은 브랜드 아파트는 전체의 27%인 127개 단지에 불과하다는 점과 비교하면 브랜드 아파트의 선호현상은 더욱 두드러진다.


업계 관계자는 "많은 사람들이 같은 입지에서라면 브랜드를 최우선으로 따지고 있다"면서 "브랜드를 꾸준히 개편하고, 별도의 프리미엄 브랜드를 선보이는 것은 이에 대한 각 건설사의 적극적인 대응"이라고 설명했다.




김현정 기자 alpha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