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언주 “文대통령, 나라를 망치려고 작정…신적폐의 장관들"

최종수정 2019.03.28 07:35 기사입력 2019.03.28 07:35

댓글쓰기

“국민을 무시해도 이렇게 무시할 수 있나”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임춘한 기자] 이언주 바른미래당 의원은 27일 문재인 정부 2기 내각 장관 후보자들과 관련해 “문재인 대통령이 나라를 망치려고 작정한 듯하다”며 “그렇지 않고서야 어찌 이런 사람들만 줄줄이 내정하느냐”며 ‘신적폐의 장관들’이라고 비판했다.


이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국민을 무시해도 이렇게 무시할 수 있느냐”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아무리 주변에 사람이 없다 해도 웬만한 평범한 대한민국 국민 누굴 데려다놔도 이들 보다는 낫겠다”며 “7대 원칙은 사라진지 오래고, 이 정도면 가히 국민들을 조롱하는 수준으로 느껴진다”고 지적했다.


이어 “어떤 치명적 문제가 있든 국가관, 전문성, 도덕성 전부 형편없고 나라 망치는 상황이 돼도 내가 임명권자고 내가 통치자야 이겁니까”라며 “이런 불통에 꼰대가 따로 없다”고 덧붙였다.


이 의원은 “게다가 자료협조도 전혀 되지 않는다”며 “국민들은 어째야 하고 국민을 대변하는 국회는 어째야 하느냐”고 날을 세웠다.

이 의원은 “반대해도 목소리 높여도 들은 체 만 체 하는데 이게 과연 자유민주주의 국가이고 헌법질서가 지켜지고 있는 나라냐”고 말했다.




임춘한 기자 cho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