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재산공개]홍남기 부총리, 1년만에 2억 늘어…9.9억 신고

최종수정 2019.03.28 00:01 기사입력 2019.03.28 00:01

댓글쓰기

[재산공개]홍남기 부총리, 1년만에 2억 늘어…9.9억 신고

[아시아경제 김보경 기자] 문재인 정부의 경제사령탑인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신고한 재산은 1년 사이에 2억원 남짓 늘었다.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가 28일 관보에 실은 재산변동사항을 보면 홍 부총리가 신고한 재산 총액은 지난해 말 기준 9억9435만원이었다.


국무조정실장으로 재직하던 재작년 12월 말 기준 신고 총액은 7억8122만원이었는데 1년 사이에 신고액이 2억1312만원 늘었다.


홍 부총리 본인, 부인, 어머니, 두 아들의 재산을 합산한 신고 결과다. 홍 부총리는 세종시 소재 주상 복합건물 용지의 아파트 분양권(가액 8062만원)을 새로 취득했다.


그는 퇴직수당으로 금융기관 채무 1억8902만원을 전액 상환했고 부인은 오피스텔 매각 대금과 적금으로 전세보증금 채무와 개인 간 빚 등 3억500만원을 갚았다.

신고한 예금 총액은 3억3043만원에서 2억909만원으로 1억원 남짓 줄었다.




김보경 기자 bkly477@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