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재산공개]국회의원 '최고 부자' 김병관, 2763억…부동의 1위

최종수정 2019.03.28 00:00 기사입력 2019.03.28 00:00

댓글쓰기

김병관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연합뉴스

김병관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부애리 기자] 올해 재산공개 대상 국회의원 289명 중 최고 부자는 2763억원을 신고한 김병관 더불어민주당 의원인 것으로 나타났다.


28일 국회공직자윤리위원회가 공개한 2018년도 재산변동사항 신고내역에 따르면 김 의원은 이번 재산공개에서 2763억6306만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이는 지난해 신고액보다 1671억원 가량 줄어든 액수지만 김 의원은 부동의 1위를 지켰다.


게임업체 웹젠 이사회 의장과 NHN 게임스 대표이사를 지낸 김 의원의 재산 내역을 보면 웹젠 주식이 3684억3675만원에서 2009억6550만원으로 1600억원 이상 떨어지며 주식 가치가 급락했다. 본인 명의로 된 예금 역시 465억8316만원에서 418억3227만원으로 줄었다. 김 의원과 배우자가 소유한 분당 단독주택 등 부동산은 66억1700만원으로 변동이 없었다.


이어 김세연 자유한국당 의원이 966억9531만원으로 2위를, 같은 당 박덕흠 의원이 523억1467만원으로 3위를 각각 기록했다.


이들 3인 외에 박정 민주당 의원(287억8385만원), 최교일(255억1389만원) ·성일종(214억3612만원)·윤상현(175억4358만원)·강석호(167억3234만원)·김무성(131억6188만원) 한국당 의원, 김삼화 바른미래당 의원(96억7313만원)도 국회의원 재산 상위 10인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반면 김한표 한국당 의원(-8124만원)과 이후삼 민주당 의원(-2327만원)은 마이너스 재산을 신고했다. 또 윤준호 민주당 의원(5924만원),김수민 바른미래당 의원(7359만원), 송기헌 민주당 의원(2억2767만원) 등도 재산 하위 10위에 포함됐다.


이외에도 함진규 한국당 의원(2억3524만원), 송갑석 민주당 의원(2억5734만원), 김중로 바른미래당 의원(2억4953만원), 문희상 국회의장(2억6072만원), 장정숙(2억7213만원)을 신고해 하위권에 이름을 올렸다.




부애리 기자 aeri345@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