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파워FM' 김혜윤 "김서형, 핫팩 챙겨줬다…김주영쌤과 달라"

최종수정 2019.03.22 08:50 기사입력 2019.03.22 08:50

댓글쓰기

배우 김혜윤이 라디오 게스트로 출연해 입담을 뽐냈다/사진=SBS 파워FM '김영철의 파워FM' 보이는 라디오 캡처

배우 김혜윤이 라디오 게스트로 출연해 입담을 뽐냈다/사진=SBS 파워FM '김영철의 파워FM' 보이는 라디오 캡처



[아시아경제 김가연 인턴기자] 드라마 '스카이캐슬'의 예서로 이름을 알린 배우 김혜윤이 라디오에 출연해 입담을 뽐냈다.


22일 SBS 파워FM '김영철의 파워FM'에는 JTBC 드라마 'SKY캐슬'로 인기를 얻은 김혜윤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김혜윤은 "드라마 종영 후 대학교를 졸업했다"며 "이제 백수가 되었으니 다음 작품으로 취직을 할 생각이다"고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DJ김영철이 차기작 계획을 묻자 "아직 정해진 것은 없다"고 답했다.


김혜윤은 함께 촬영한 배우 김서형을 '실제로 만난 후 가장 놀랐던 사람'으로 꼽았다. 그는 "김서형 선배님과의 첫 촬영이 명상실 장면이었다"며 "명상실 장면이 사실 공포스럽다"고 밝혔다.


이어 "김주영 선생님으로만 생각하다가 명상실 장면에서 처음 만났는데 선배가 '언니가 핫팩 챙겨줄게'라고 말을 걸어서 그때 딱 김주영과 다른 사람이라는 걸 느꼈다"고 전했다.

김혜윤은 또 "염정아와 연기하면서 재회하길 바랐다"고 고백했다. 그는 "염정아 선배와 같이 연기를 하면서 배우로서도 많이 배웠고 연기도 많이 배웠다"며 염정아에 대한 존경심을 표현했다.




김가연 인턴기자 katekim221@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