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트럼프, 첫 해 받은 선물만 1.6억원어치…최고가는 中시진핑 선물

최종수정 2019.03.08 15:37 기사입력 2019.03.08 15:37

댓글쓰기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은별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취임 후 첫 해인 2017년 외국 정상들로부터 14만달러(약 1억5900만원)에 달하는 선물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트럼프 대통령이 받은 선물 중 가장 비싼 선물 2개는 모두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건넨 것이다.


7일(현지시간) AP통신이 미 국무부의 자료를 인용해 보도한 것에 따르면 지난해 트럼프 대통령이 받은 선물 중 가장 비싼 선물 2개는 모두 시 주석으로부터 받은 선물들이다.


하나는 화려하게 장식된 서예 작품 및 박스로 1만4400달러(1635만원 상당)짜리다. 다른 하나는 트럼프 대통령 소유 마러라고 리조트 내 핑크빛 저택이 새겨져 있는 접시를 포함한 도자기 식기 세트로, 1만6250달러(1845만원 상당)에 달한다.


사우디아라비아와 걸프 아랍국가 정상들은 모두 2만4120달러(2740만원 상당)어치의 선물을 건넸다.


여기에는 살만 사우디 국왕의 루비와 에메랄드로 치장된 6400달러(727만원 상당)짜리 목걸이, 바레인 왕세자의 4850달러(551만원 상당)짜리 금박 전투기 모형, 오만 부총리의 1260달러(143만원 상당)짜리 향수 등이 포함돼 있다.

트럼프 대통령 부인 멜라니아 트럼프 여사는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 부인으로부터 3400달러(386만원 상당)짜리 페라가모 핸드백을,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로부터는 2564달러(291만원 상당)짜리 몽블랑 펜을 각각 선물로 받았다.


트럼프 대통령 손주들은 압둘라 왕으로부터 시가 상자를, 딸 이방카 트럼프는 일본으로부터 골프채를 각각 받았다.


미 국무부는 "만일 선물을 거절하면 주는 사람과 미국 정부 모두에 당혹스러움을 야기할 수 있기에 받아들인 것"이라며 대통령들이 외국 정상으로부터 선물을 받는 것은 관례적인 일이라고 전했다.


선물은 모두 미 국립문서보관소로 넘어가 보관된다.




김은별 기자 silverstar@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