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EU 회원국, 사우디·北 등 '돈세탁 블랙리스트' 지정 거부

최종수정 2019.03.08 09:34 기사입력 2019.03.08 09:29

댓글쓰기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조슬기나 기자] 유럽연합(EU) 28개 회원국이 사우디아라비아, 북한 등 23개국 및 자치령을 '돈세탁·테러자금지원국' 블랙리스트로 지정하자는 EU집행위원회의 초안을 만장일치로 거부했다.


EU집행위원회에 따르면 EU 28개 회원국은 7일(현지시간) 성명을 통해 집행위의 이번 돈세탁 및 테러자금지원국 지정안에 대해 "투명하고 탄력적인 과정을 통해 결정되지 않았다"며 거부 이유를 밝혔다. 앞서 집행위는 지난 2월 돈세탁과 테러 자금지원을 막기 위해 충분한 노력을 벌이지 않고 있다고 평가된 23개국 또는 자치령의 명단을 잠정 발표한 바 있다.


당시 명단에는 북한과 이란을 비롯해 사우디아라비아, 아프가니스탄, 시리아, 스리랑카, 예멘, 미국령 사모아, 바하마, 보츠와나, 에티오피아, 가나, 괌, 이라크, 리비아, 나이지리아, 파키스탄, 파나마, 푸에르토리코, 사모아, 트리니다드 토바고, 튀니지, 버진 아일랜드 등이 포함됐다.


발효 시 EU로부터 직접적인 제재는 없지만, 해당국가의 기업이나 개인과 거래하는 EU 역내 은행에게 추가심사 등이 요구되는 등 엄격한 조치가 가능하다.


하지만 이 같은 블랙리스트가 공개된 후 4개 자치령이 포함된 미국과 사우디아라비아 등이 반발하며 결국 초안 거부로 이어진 것으로 보인다. 한 EU집행위원회 관계자는 주요 외신에 "나는 실망했다"며 "일부 국가의 막대한 로비활동이 있었다"고 언급했다. 집행위는 조만간 새 블랙리스트를 작성, 올려야 한다.

EU 회원국들은 집행위가 제안한 명단에 대해 승인 또는 거부만 결정할 수 있으며 특정 국가를 첨삭할 수는 없다. 이 때문에 언론인 자말 카슈끄지 암살사건으로 국제사회의 비난을 받았던 사우디아라비아와 미국의 자치령 등이 빠질 가능성이 제기된다.




조슬기나 기자 seul@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