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경찰, 1년치 장부 확보해 '버닝썬' 탈세 의혹 수사

최종수정 2019.03.08 16:21 기사입력 2019.03.08 07:29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이승진 기자] 경찰이 마약 투약·유통, 성폭력, 경찰 유착 등의 혐의로 서울 강남의 클럽 '버닝썬'을 조사하고 있는 가운데, 탈세 의혹에 대해서도 수사에 나선 것으로 확인됐다.


8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버닝썬의 1년 치 회계 장부를 확보해 면밀히 분석 중이다. 이 장부는 경찰이 지난달 14일 마약 투약, 경찰 유착 의혹 등을 밝히기 위해 버닝썬을 압수수색할 당시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동안 버닝썬에서는 1억 원짜리 '만수르 세트' 등을 판매하는 것을 두고 무자료 거래로 탈세를 하고 있다는 의혹이 무성했다.


또 경찰은 버닝썬 직원들이 개인 통장으로 술값을 받은 다음 이를 다시 법인 계좌로 입금하는 등의 방식으로 세금을 탈루했을 것으로 보고 있다. 버닝썬 내에서는 세무조사에 대비해 만들어놓은 '가짜 메뉴판'도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가 확보한 폐쇄회로(CC)TV에서 버닝썬과 경찰간 유착 관계를 의심할 만한 정황이 확보된 것으로 확인됐다.

광수대는 지난 4일 버닝썬 공동대표 이모(46)씨의 서울 용산구 자택 등을 압수수색해 확보한 CCTV에서 유착관계라는 의혹을 받고 있는 강남경찰서 수사관 전직 경찰 강모씨가 방문한 장면을 확인했다고 7일 밝혔다.


경찰 관계자는 "돈을 주고 받았다면 그 시기를 작년 8월로 추정 중인데, 해당 영상은 지난달인 만큼 직접적인 증거라고는 볼 수 없다"면서도 "다만 사건이 불거진 이후이기 때문에 유착과 관련한 정황 증거 정도로 판단하고 있다"고 말했다.


강씨는 전직 경찰이자 모 회장품 회사 임원으로 지난해 7월 이 업소에서 불거진 '미성년자 출입 사건'을 무마하는 데 버닝썬과 강남경찰서 사이의 '연결고리' 역할을 했다는 의혹을 받는다.


또 경찰은 이 대표가 강씨의 부하직원이자 자금 '전달책' 노릇을 했다는 의혹을 받는 이모씨에게 돈을 건네려 한 사실을 확인하고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


이 공동대표는 자신의 지인인 노모씨를 통해 이씨에게 돈을 전달하려 했지만, 실제 돈은 전달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버닝썬과 관련한 논란이 커지자 이 공동대표가 입막음을 위해 이씨에게 해외 도피 자금을 건네려 했을 가능성 있다고 보고 이 돈의 목적과 성격을 수사하고 있다. 이 공동대표와 노씨는 증인 도피 혐의로도 입건된 상태다.




이승진 기자 promotion2@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