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설훈 이어 홍익표도 ‘20대 교육 탓’…하태경 “이해찬 직접 사과해야”

최종수정 2019.02.24 13:47 기사입력 2019.02.24 13:01

댓글쓰기

“홍익표, 설훈 '꼰대 망언'의 원조”

설훈 이어 홍익표도 ‘20대 교육 탓’…하태경 “이해찬 직접 사과해야”

[아시아경제 임춘한 기자] 하태경 바른미래당 최고위원은 23일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이 ‘20대가 보수적인 건 전 정권의 교육 탓’이라는 취지의 발언을 한 것과 관련해 “설훈 최고위원의 꼰대 망언, 그 원조가 따로 있었다”며 “이걸 보면 청년인지 감수성 결여는 한 개인의 문제가 아니라 민주당 DNA 자체에 각인돼 있는 것 같다”고 비판했다.


하 최고위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의원 개개인의 사과뿐만 아니라 100년 집권하겠다는 이해찬 대표가 직접 사과를 해야 할 사안”이라며 “20대를 버리고 100년 집권하겠다는 이 대표, 참 꿈도 야무지다”며 이같이 밝혔다.


홍 수석대변인은 지난 15일 국회에서 열린 ‘5·18 망언과 극우 정치를 어떻게 극복할 것인가’ 토론회에서 "왜 20대가 가장 보수적이냐, 거의 60~70년대 박정희 시대를 방불케 하는 반공교육으로 그 아이들에게 적대감을 심어준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설 최고위원도 문재인 정부의 20대 지지율 하락 원인을 '이명박·박근혜 정부 시절 교육 탓'이라는 취지의 발언을 해 논란이 된 바 있다.




임춘한 기자 cho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