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전국 15개 광역단체장 "5·18 망언은 민주주의 부정…역사왜곡처벌법 제정해야"

최종수정 2019.02.24 11:32 기사입력 2019.02.24 11:32

댓글쓰기

박원순 서울시장(왼쪽 네 번째)과 이용섭 광주시장(왼쪽 세 번째) 등 시도지사들이 24일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5·18 민주화운동의 올바른 인식과 가치 실현을 위한 시·도지사 공동입장문'을 발표하고 있다. 왼쪽부터 허종식 인천부시장, 송하진 전북도지사, 이용섭 광주시장, 박원순 서울시장, 김영록 전남도지사, 양승조 충남도지사./김현민 기자 kimhyun81@

박원순 서울시장(왼쪽 네 번째)과 이용섭 광주시장(왼쪽 세 번째) 등 시도지사들이 24일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5·18 민주화운동의 올바른 인식과 가치 실현을 위한 시·도지사 공동입장문'을 발표하고 있다. 왼쪽부터 허종식 인천부시장, 송하진 전북도지사, 이용섭 광주시장, 박원순 서울시장, 김영록 전남도지사, 양승조 충남도지사./김현민 기자 kimhyun81@


[아시아경제 강나훔 기자] 전국 15개 시·도 광역단체장들이 24일 자유한국당 소속 일부 의원들의 '5·18 민주화운동 망언'을 규탄하며 '5·18 역사왜곡처벌특별법' 제정을 촉구했다.


박원순 서울시장과 이용섭 광주시장 등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은 내용의 공동입장문을 발표했다.


이들은 "5·18 민주화운동은 우리 국민 스스로의 노력과 희생으로 이뤄낸 대한민국 민주주의 발전에 있어 가장 빛나는 역사"라며 "그런데 최근 우리 사회 구성원의 극히 일부는 5·18 민주화운동의 역사적 사실과 그 정신을 정치적 목적으로 이용하기 위해 폄훼와 왜곡을 일삼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5·18 민주화운동에 대한 폄훼나 왜곡은 대한민국의 헌법과 민주주의를 부정하는 행위"라며 "5·18 민주화운동 대한 망언, 망동에 대해 국민의 이름으로 규탄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정치적 목적을 위해 5·18 민주화운동의 역사적 사실을 부정하거나 왜곡하는 행위를 5·18 역사왜곡처벌특별법 제정을 촉구한다"라며 "우리 시도지사들은 5·18 민주화운동의 역사적 가치가 우리 사회에 온전히 자리 잡을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할 것"이라고 전했다.

특히 이용섭 시장은 "1980년 5월 자행된 총칼의 학살이 망언의 학살로 이어졌다. 한국당은 망언을 한 3명의 의원을 제명 조치하고 사과해주길 진심으로 부탁한다"라며 "또 국회 윤리특위는 이들을 제명 조치해주시고 국회는 5·18 역사왜곡 특별법을 제정해줄 것을 부탁드린다"고 했다.


한편, 한국당 소속인 이철우 경북지사와 권영진 대구시장은 이번 공동입장문에 이름을 올리지 않았다.


박원순 시장은 회견 직후 기자들과 만나 "특히 권 시장의 경우 5·18 망언이 부적절하다는 유감의 뜻을 전했고, 그런 마음을 특별히 이용섭 광주시장에게도 전달하기도 했다. (시·도지사들의 입장문에) 충분히 공감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라며 "정당인으로서 공식적으로 이름을 올리는 것에 어려움이 있었다"고 설명했다.




강나훔 기자 nahu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