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MWC2019] LG전자, 5G로 '혁신 넘어선 새로운 경험' 선보여

최종수정 2019.02.25 08:34 기사입력 2019.02.24 09:00

댓글쓰기

LG전자, 792제곱미터(㎡) 규모 부스 마련해 다양한 전략 제품 전시

5G 제품 포함, 프리미엄부터 중가형과 실속형으로 이어지는 신제품 풀 라인업 공개

MWC 2019 개막 하루 앞선 24일 스페인 현지서 ‘LG V50 ThinQ 5G’, ‘LG G8 ThinQ’ 공개


LG전자가 현지시간 25일부터 28일까지 나흘간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리는 ‘MWC 2019’에 참가한다. LG전자는 이번 전시에서 ‘혁신을 넘어선 새로운 경험’을 슬로건으로 5G 스마트폰을 포함, 프리미엄부터 중가형과 실속형으로 이어지는 V/G/Q/K 시리즈 풀 라인업을 소개한다. LG전자 모델들이 MWC 2019가 열리는 '피라그란비아' 전시장 입구에서 'LG Q60', 'LG K50', 'LG K40'(사진 왼쪽부터) 등 실속형 스마트폰 신제품 3종을 소개하고 있다.

LG전자가 현지시간 25일부터 28일까지 나흘간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리는 ‘MWC 2019’에 참가한다. LG전자는 이번 전시에서 ‘혁신을 넘어선 새로운 경험’을 슬로건으로 5G 스마트폰을 포함, 프리미엄부터 중가형과 실속형으로 이어지는 V/G/Q/K 시리즈 풀 라인업을 소개한다. LG전자 모델들이 MWC 2019가 열리는 '피라그란비아' 전시장 입구에서 'LG Q60', 'LG K50', 'LG K40'(사진 왼쪽부터) 등 실속형 스마트폰 신제품 3종을 소개하고 있다.




[아시아경제 명진규 기자] LG전자가 25일(현지시간)부터 28일까지 나흘간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리는 '모바일월드콩그레스(MWC)2019'에서 5세대(5G) 관련 솔루션과 최신 스마트폰들을 소개한다. 세계 최대 모바일 전시회인 MWC는 올해 200여개국, 2300여 기업이 참여한다. 주최측에 따르면 이번 전시기간 동안 전시장을 찾는 관람객은 총 10만명을 넘을 것으로 예상된다.


LG전자는 올해 ‘혁신을 넘어선 새로운 경험’을 슬로건으로 792제곱미터(㎡) 규모의 부스를 마련했다. 5G 스마트폰을 포함해 프리미엄부터 중가형과 실속형으로 이어지는 V/G/Q/K 시리즈 풀 라인업을 전시한다.


LG전자는 본격 시작되는 5G 시대에 맞춰 ‘5G, LG와 함께 시작’을 테마로 전시장을 꾸몄다. 한 차원 빠른 속도를 제 때, 제대로 즐길 수 있도록 최적화된 성능과 높은 안정성을 갖춘 5G스마트폰 LG V50 ThinQ 5G를 선보이는 한편, 5G 시대를 이끌어가고 있는 글로벌 이동통신사들과의 협업을 강화해 5G로 브랜드 재도약의 기회를 마련할 계획이다.


개막일 하루 전인 24일(현지시간)에는 스페인 바르셀로나에 위치한 CCIB에서 LG V50 ThinQ 5G, LG G8 ThinQ 등 전략 스마트폰에 대한 공개 행사도 가졌다. LG전자가 전략 스마트폰인 V시리즈와 G시리즈를 동시에 선보이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상반기와 하반기 플래그십 스마트폰으로 각각 G 시리즈와 V 시리즈를 출시하던 기존과 달리 시기를 특정하지 않고 빠르게 변화하는 시장 트렌드에 맞춰 최신 기능과 부품을 탑재한 제품을 적시에 선보인다는 전략이다.

LG V50 ThinQ 5G는 얇고 가벼운 디자인, 안정성 높은 플랫폼, 강력한 멀티미디어 성능이 특징이다. LG전자는 5G 환경에서 고객들이 게임, 동영상 등 멀티미디어 활용을 중요하게 생각한다는 점에서 멀티미디어에 특화된 V 시리즈를 5G 스마트폰으로 낙점했다.


LG G8 ThinQ는 4G 시장에서 다변화되는 고객 요구에 맞춰 가장 많이 쓰는 기능에 집중한 제품이다. 화면자체에서 소리를 내는 ‘크리스털 사운드 올레드’에 하단의 스피커를 더해 2채널 스테레오 사운드를 구현했으며, 영국 명품 오디오 브랜드 메리디안과의 협업은 제품의 프리미엄 사운드를 완성시켰다. 스마트폰 기능 중 가장 많이 사용하는 카메라는 화질은 물론 편의성과 재미까지 업그레이드된 사용자 경험을 제공한다.


LG전자는 이번 전시회에 대화면 디스플레이에 인공지능으로 무장한 실속형 스마트폰 3종도 선보인다. LG전자는 LG Q60과 LG K50에는 6.26인치, LG K40에는 5.7인치 크기의 디스플레이를 탑재했다. 여기에 전면 베젤을 최소화한 풀비전(FullVision) 디스플레이를 적용, 대화면임에도 한 손으로 다루기 편하도록 했다.


특히 LG Q60과 LG K50에는 전면 카메라 때문에 손실되는 디스플레이 면적을 최소한으로 줄인 ‘물방울 노치’ 디자인을 적용, 몰입감을 극대화했다. 신제품 3종에는 다양한 인공지능 기능도 담겼다. AI 카메라는 사물을 자동으로 인식해 밝기, 대비 등 최적의 화질을 추천해 주며, 구글 어시스턴트 버튼은 간편하게 구글 어시스턴트를 실행시킬 수 있도록 한다.


LG전자는 신제품 3종 모두 AI 카메라를 적용한 가운데, LG Q60의 후면에는 각각 1600만, 500만, 200만 화소의 표준, 광각, 심도 등 3개 카메라 렌즈를 탑재했다. 3개 렌즈는 사용자가 이리저리 움직일 필요 없이 인물과 배경에 맞는 사진들을 한 번에 찍을 수 있도록 돕는다. LG Q60과 LG K50에는 심도 카메라를 탑재해 사용자가 찍고 싶은 대상만을 강조하고 배경을 흐리게 처리하는 아웃포커스 기능을 지원한다.


LG전자는 주로 프리미엄 제품군에만 적용되던 ‘DTS:X’ 입체음향 기능을 신제품 3종에 탑재했다. 고급 이어폰 없이도 최대 7.1채널의 영화관 같은 고품격 입체 음향을 즐길 수 있다. LG전자 MC/HE사업본부장 권봉석 사장은 “프리미엄부터 실속형 제품까지 고객의 기대를 뛰어넘는 제품을 지속 선보여 고객의 다양한 니즈를 만족시켜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명진규 기자 ae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