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中 P2P 플랫폼 단속…불법 혐의 62명 체포

최종수정 2019.02.18 16:11 기사입력 2019.02.18 16:11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베이징 박선미 특파원] 중국 정부가 P2P 금융(개인 간 금융거래) 플랫폼에 대한 대대적인 단속을 실시해 62명을 체포하고 100억위안의 자산을 동결 및 압류했다.


18일 중국 관영 신화통신은 공안부가 금융리스크 통제를 위해 380개가 넘는 P2P 금융 플랫폼에 대한 조사를 실시했다고 보도했다.


그 과정에서 태국, 캄보디아 등 해외 16개국에서 불법 P2P 플랫폼을 운영한 62명이 체포됐다고 밝혔다. 또 불법적으로 운용된 현금, 은행예금, 부동산 등 P2P 금융 플랫폼 관련 자산 100억위안이 경찰에 압류 또는 자산동결됐다고 전했다.


공안부는 많은 P2P 플랫폼 사업자들이 허위 광고로 투자 프로젝트를 조작하고 불법 모금활동을 했다고 밝혔다. 또 공안부의 조사가 시작되자마자 100명 이상의 P2P 플랫폼 관계자들이 도주했고 그 중 일부는 해외로 도피한 상황이라고 전했다.


중국의 P2P 플랫폼 수는 지난해 5월 1872개에 달했지만 정부의 P2P 시장 규제가 강화되면서 올해 1월 말 기준으로 1009개로 줄었다. 플랫폼을 통한 대출액 규모 역시 1조2000억위안에서 7650억위안으로 급감했다.

중국의 P2P 플랫폼 수는 2015년만해도 3800개가 넘을 정도로 시장이 확대됐었는데, 무분별한 투자 유치가 성행했던 당시에는 투자자들에게 연 15%의 높은 이자율을 제공하기도 했다.




베이징 박선미 특파원 psm82@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