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구례군, 독립유공자 명패 달기 행사 가져

최종수정 2019.02.18 14:45 기사입력 2019.02.18 14:45

댓글쓰기

구례군, 독립유공자 명패 달기 행사 가져


[아시아경제 호남취재본부 육미석 기자] 전남 구례군(군수 김순호)은 18일 전남 동부보훈지청장(지청장 유형선)과 함께 구례군 광의면 연파리에 소재한 독립유공자(故) 강철수의 유족 강이남의 자택을 방문해 독립유공자 명패를 직접 달아드리는 행사를 했다고 밝혔다.


독립유공자(故) 강철수는 1919년 3월 2일, 천도 교인들과 함께 주민의 독립사상을 고취하고자 비밀리에 관공서 게시판 등에 독립선언서를 붙인 공훈을 기려 2006년에 대통령 표창을 수여 받았다.


이번 행사는 국가유공자의 공헌과 희생에 감사하고 예우를 강화해 국가유공자의 자긍심을 높이고자 올해부터 실시하는‘국가유공자 명패 달아드리기’행사의 하나로 마련됐다.


유족 강이남은 독립운동 유공자의 후손이라는 자부심을 늘 잊지 않고 생활하고 있으며 평소 따뜻한 이웃사랑을 몸소 실천하고 있다.


김순호 구례군수는 “3·1운동 100주년을 맞아 독립유공자의 자택에 명패를 달아드릴 수 있어 의미가 깊다”라며 “앞으로 국가유공자를 포함한 보훈 가족의 명예와 자긍심을 높일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호남취재본부 육미석 기자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