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얼마예요' 배우 최영완, 남편의 특급 엄살 폭로… “조금만 아프면 병원 달려간다”

최종수정 2019.02.18 21:00 기사입력 2019.02.18 21:00

댓글쓰기

인생감정쇼-얼마예요/사진=TV 조선 제공

인생감정쇼-얼마예요/사진=TV 조선 제공



18일 밤 10시에 방송되는 TV 조선 '인생감정쇼-얼마예요?'에는 '엄살이 심한 배우자'에 대한 다양한 에피소드를 나눈다.


배우 최영완은 남편 손남목과 함께 출연해 “남편은 조금만 몸이 아프면 부리나케 병원에 달려간다. 한파가 있던 아침, 추위를 심하게 타던 남편에게 반신욕 물을 받아줬지만, 물에 들어간 지 5분 만에 나와서 병원에 가더라”라고 말하며 남편의 ‘특급 엄살’ 에피소드를 털어놓는다. 이어 “병원에 간 남편이 자신의 SNS에 링거 맞는 사진과 함께 ‘링거 투혼’이라고 써놨더라”고 폭로하고 이를 들은 개그우먼 김지선은 “손남목 씨 같은 사람이 병원에서는 최고의 고객이다”라고 말해 웃음을 안긴다.


이어 최영완은 “하지만 내가 밖에 나가면 남편은 10분 마다 문자를 보낸다. 반려견의 사진과 ‘목 빠지게 기다린다’라는 문자를 보내 귀가를 재촉한다”고 폭로한다. 심지어 남편은 이마에 물을 뿌려 식은 땀을 흘리는 듯한 설정으로 ‘몸이 이상하다’며 사진을 보낸다”고 말하자 스튜디오 출연진들은 “누가 연출가 아니랄까 봐 연출을 잘한다”며 경악한다.


이날 '얼마예요' 스튜디오에는 출연자의 지인이 몰래 찾아와 출연자에 대한 비밀을 거침없이 폭로하는 ‘몰래 온 손님’ 코너가 진행된다. 이날 등장한 개그맨 김경진은 “주인공과 알 것 모를 것 다 아는 사이다”라고 입을 열고, MC 손범수가 “구체적으로 어떤 것이 냐?”고 묻자 “뜨니까 사귀던 여자를 버렸다. 예쁜 여자들에게만 돈을 펑펑 쓰는 사람”이라며 ‘인기를 얻고 난 뒤 여자 친구와 헤어졌다’는 충격적 과거를 폭로해 스튜디오를 후끈 달아오르게 한다. 이에 여성 출연자들은 자신의 배우자가 아닐지 촉각을 곤두세우며 분노하는 모습을 보였다는 후문이다.


이밖에도 ‘엄살이 심한 배우자’에 대한 다양한 에피소드는 이날 밤 10시 TV 조선 '인생감정쇼-얼마예요?'에서 공개된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