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응급실 '골든타임', AI로 확보한다

최종수정 2019.02.18 12:00 기사입력 2019.02.18 12:00

댓글쓰기

과기정통부, 2021년까지 180억 투입
5G로 구급차부터 의료기관까지 의료정보 실시간 공유
AI로 분석해 최적의 의료서비스 제공

응급실 '골든타임', AI로 확보한다

[아시아경제 이민우 기자] 정부가 응급 의료 서비스에 인공지능(AI)을 대폭 활용하기로 결정했다. 실시간으로 의료 정보를 공유·분석해 골든타임을 확보하고 최적의 의료 서비스를 제공될 전망이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정보통신산업진흥원와 오는 2021년까지 180억원을 투입하는 'AI기반 응급의료시스템 개발·실증'을 위한 신규과제 공모를 19일부터 시작한다고 18일 밝혔다.


이번 사업은 환자 이송시간 지체를 해소해 치료 '골든타임'을 확보하고, 환자상태와 질환 및 정도에 따라 맞춤형 의료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추진됐다.


우선 심혈관, 뇌혈관 질환, 중증외상, 심정지 등 4대 응급질환을 대상으로 AI 구급활동 지원서비스를 개발할 예정이다. ▲신고접수 ▲구급차 내 응급처치 ▲환자이송 ▲응급실 등 단계적으로 적용할 수 있는 최적의 지원을 AI로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한 토대를 마련하기 위해 현재 국가응급진료정보망(NEDIS), 소방청, 응급실 등으로 흩어져 있는 응급의료데이터를 5세대통신(5G)기반 플랫폼으로 담아낼 예정이다. AI가 여러 데이터를 통합·연계해 분석할 수 있는 클라우드 플랫폼인 셈이다.

5G를 적용해 응급의료 현장에서 발생하는 생체신호와 소리, 대용량 의료영상 등을 실시간으로 119종합상황실과 구급차, 병원, 클라우드센터 등이 공유해 응급진단 및 처치에 활용하는 식이다.


이 같이 마련된 'AI기반 응급의료시스템'은 오는 2021년부터 2~3곳의 실증지역 내 119구급차와 응급의료센터에 시범적용될 예정이다. 이 결과를 토대로 지역 소방본부, 의료기관 등으로 확대 보급될 예정이다.


이번 사업은 과기정통부, 보건복지부, 행정안전부, 소방청 등 4개 부처가 함께 진행할 예정이다. 사업 세부 정보를 알 수 있는 사업설명회는 오는 22일 오전 10시 서울 서초구 에타워 별관에서 개최된다. 공모관련 자료 등은 정보통신산업진흥원 홈페이지 내 사업공고란에서 내려받을 수 있다.


노경원 과기정통부 소프트웨어정책관은 "과기정통부에서 현재 개발 중인 맞춤형 정밀의료서비스(P-HIS, 닥터앤서)와 연계해, 환자 증상에 가장 적합한 응급처치를 신속하게 제공할 것"이라며 "또한 응급실을 잘못 찾아 다른 응급센터로 이송하는 등의 문제도 해결하기 위한 기술개발도 지원하겠다"고 했다.□




이민우 기자 letzwi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