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금감원, 취약계층 청소년 위해 '방과후 금융교육'실시

최종수정 2019.02.18 12:00 기사입력 2019.02.18 12: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나주석 기자] 금융감독원은 취약계층 청소년을 위해 '방과 후 금융교육'을 전국적으로 실시한다고 18일 밝혔다.


금감원은 올해 전국 25개 청소년수련시설에서 학기 중 8주(총 8회, 매회 2시간) 교육, 방학중에는 2~4주간 단기집중과정으로 '방과후 금융교육'을 실시한다.

금감원, 취약계층 청소년 위해 '방과후 금융교육'실시


교재는 금감원이 자제적으로 개발한 교재와 교구를 활용한다. 교육은 금융교육 교과서를 활용한 금융지식 학습과 보드게임, 카드게임 등 금융교육 교구를 활용한 체험형 금융교육을 병행키로 했다. 강사는 금감원의 대학생 금융교육 봉사단을 전담교사로 파견한다.

금감원은 "선발?육성한 ‘대학생 금융교육 봉사단’의 따뜻하고 친밀한 교육하에 청소년들이 금융을 보다 쉽고 재미있게 배우는 계기를 마련하겠다"면서 "청소년들이 어린 시절 배운 금융지식을 바탕으로 올바른 금융습관을 형성하고 합리적인 금융소비자로 성장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나주석 기자 gongg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