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中, 실시간 위치 추적 가능한 '스마트 교복' 등장…졸면 경보음 울려

최종수정 2019.02.18 10:55 기사입력 2019.02.18 10:23

댓글쓰기

중국의 한 벤처기업이 개발한 스마트 교복. 사진=홍콩 명보 캡처

중국의 한 벤처기업이 개발한 스마트 교복. 사진=홍콩 명보 캡처



[아시아경제 황효원 기자] 중국에서 위치 추적과 실시간 행동 감시가 가능한 교복이 보급되고 있는 가운데 이를 두고 학생 인권 침해 논란이 일고 있다.


17일 홍콩 명보에 따르면 중국 구이저우(貴州)성, 광시(廣西)장족자치구 등의 일부 초·중·고등학교에서는 작년 하반기부터 '스마트 교복'을 보급하고 있다. 스마트 교복은 외관상으로는 기존 교복과 차이가 없으나 어깨 부위에 위치정보시스템(GPS) 기능이 담긴 칩을 장착한 점이 다르다.


이 칩에는 교복을 입는 학생의 이름, 학년, 반, 얼굴 모양 등의 정보가 담겨 있어 학생이 교문이나 기숙사 출입문을 드나들 때마다 교내 경비 시스템과 연동해 이를 인식할 수 있도록 했다. 칩에 담긴 정보는 실시간으로 학부모와 교사에게 전달되며 학생이 무단으로 결석 또는 지각하거나 밤에 기숙사에 돌아가지 않는 등의 상황이 발생할 경우 학부모에게 경보로 알려주는 기능도 갖췄다.


현재 스마트 교복은 구이저우와 광시 지역 10개 학교에 보급됐으며 기능이 업그레이드된 교복도 출시될 예정이다. 기능이 향상된 스마트 교복에는 지문, 정맥, 안면 등을 인식하는 기술이 적용되며 교복을 입은 학생은 현금 없이 교내에서 물품이나 음식을 살 수 있다. 학생의 구매 내역은 학부모에게 즉시 전달된다.


외에도 학생의 하루 운동량이나 심박 수 등도 측정해 발육과 신체 상황을 분석할 수 있으며 몸에 이상 징후가 나타날 경우 학부모나 교사에게 즉시 알려준다. 더불어 교복을 입은 학생이 수업시간에 졸 경우 자동으로 경보를 울려 학생이 깨어나도록 하는 기능도 갖췄다.

다만 스마트 교복을 두고 일각에서는 학생들의 인권 침해 소지가 있으며 수업시간에 졸 경우 자동으로 경보를 울리는 기능은 학생에 대한 지나친 감시 수단이라는 비판이 제기되고 있다.


해당 정책을 두고 중국 인민대학 류융머우(劉永謀) 교수는 "미성년 학생들도 엄연한 인격과 존업성을 가진 존재라는 것을 잊지 말아야 한다. 철저한 감시와 통제에 의존하는 교육은 학생들의 자율의식과 자존감, 자신감을 키울 수 없다"고 비판했다.




황효원 기자 woniii@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