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콜라·된장값도 오르네"…꾸준히 상승하는 장바구니 물가

최종수정 2019.02.18 06:09 기사입력 2019.02.18 06:09

댓글쓰기

청소년 즐겨 마시는 콜라 가격 6% 껑충

된장·카레 등 품목도 올라

"콜라·된장값도 오르네"…꾸준히 상승하는 장바구니 물가


[아시아경제 최신혜 기자] 국민들이 즐겨 먹는 다소비 가공식품의 장바구니 물가가 전월보다 상승했다. 특히 청소년 등이 즐겨 마시는 콜라 가격은 전월 대비 6%나 껑충 뛰었으며 주부들의 요리 필수품목인 된장 가격은 지난해 10월 이후 상승세를 지속하고 있다.


18일 한국소비자원이 가격정보 종합포털 ‘참가격’을 통해 다소비 가공식품 30개 품목의 지난달 판매가격을 조사한 결과, 전월에 비해 콜라·된장 등이 상승, 오렌지주스·햄 등이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다소비 가공식품 30개 중 전월인 지난해 12월 대비 가격이 상승한 품목은 콜라(6.0%)·된장(4.7%)·카레(1.4%) 등 14개였다. 특히 두 달 연속 하락했던 콜라가 1월 들어 다시 상승했으며, 된장은 10월 이후 상승세가 계속 이어졌다.


한편, 전월 대비 가격이 하락한 품목은 오렌지주스(-4.5%)·햄(-2.7%)·국수(-2.4%) 등 13개로 상승한 품목 수(14개)보다 적었다. 햄은 최근 3개월 연속 가격이 하락했다.


조사대상 30개 품목의 가격을 전년 같은 달과 비교한 결과, 설탕·된장·콜라·어묵·생수 등 18개 품목의 가격이 0.3%에서 11.0%까지 상승했다. 조미료 중 설탕(11.0%)·된장(9.8%), 음료 중 콜라(9.7%)·생수(6.8%), 곡물가공품 중 즉석밥(5.6%)·컵라면(3.4%) 등의 상승폭이 높았다.

한편, 전년 동월 대비 하락한 품목은 식용유(-6.1%)·오렌지주스(-5.3%)·맛살(-4.9%) 등 6개이며, -4.4%에서 ?6.1%까지 하락했다.


다소비 가공식품 30개 품목의 평균 구매비용은 12만2686원으로, 전월 대비 0.2% 상승했다. 품목별로 살펴보면 두부·시리얼은 전통시장, 국수·식용유는 대형마트가 가장 저렴했으며, 콜라·생수는 SSM, 어묵은 백화점에서 저렴하게 구매할 수 있었다.


한국소비자원은 동일한 제품이라도 판매점에 따라 가격 차이가 큰 만큼 생필품을 구입하기에 앞서 참가격 사이트에서 판매가격, 할인정보 등을 확인할 것을 당부했다.




최신혜 기자 ssi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