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1월 서울 취업자 수…금융위기 이후 최대 감소

최종수정 2019.02.17 11:41 기사입력 2019.02.17 11:41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민영 기자] 지난달 서울 지역 취업자 수가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가장 큰 폭으로 줄었다.


17일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달 서울 지역의 취업자 수는 497만7000명으로 1년 전보다 12만8000명 감소했다. 이는 지난 2009년 9월 이후 가장 큰 감소폭이다. 서울 지역 취업자 수가 500만명 이하로 감소한 것도 지난 2010년 3월(497만3000명) 이후 처음이다.

15세 이상 인구 대비 취업자 수를 의미하는 고용률은 지난달 58.7%였다. 전년 같은 기간보다 1.1%포인트 떨어졌다.


1월 기준으로 57.6%를 기록했던 2010년 1월 이후 가장 낮았다.


서울 지역의 고용 부진은 경기 둔화 영향 때문으로 풀이된다. 지난달 서울 지역 서비스 종사자는 51만명으로 1년 전보다 3만6000명 감소했다. 이 같은 감소폭은 지난 2015년 12월의 4만3000명 감소 이후 가장 크다.



김민영 기자 argus@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