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권봉석 LG전자 사장 "폴더블폰 시기상조, 듀얼디스플레이로 승부"

최종수정 2019.02.17 10:00 기사입력 2019.02.17 10:00

댓글쓰기

"LG전자, 폴더블보다 앞선 롤러블 기술도 구현"
그러나 폴더블폰 수요 낮고 UX 완성도도 낮아
듀얼디스플레이폰으로도 5G의 멀티태스킹 경험 가능

권봉석 LG전자 사장 "폴더블폰 시기상조, 듀얼디스플레이로 승부"


[아시아경제 임온유 기자] "폴더블폰은 시기상조다. '소비자가 확실히 필요로 하는 상황인가?', '사용자경험(UX)은 준비가 됐는가?' 질문하면 아직이다. 시장 수요도 불확실하다."


LG전자 신임 MC사업본부장인 권봉석 사장이 15일 서울 마곡 LG사이언스파크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폴더블폰 출시를 유예하겠다고 밝혔다. 기술적 문제는 아니라는 입장이다. 권 사장은 "LG전자는 이미 폴더블 디스플레이보다 한 단계 앞선 롤러블 디스플레이 기술을 TV에서 구현한 바 있다"며 "폴더블폰·롤러블폰이든 (언제든지) 준비할 수 있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물론 초저지연ㆍ초연결ㆍ초고속 서비스인 5G의 등장으로 새로운 스마트폰 폼팩터가 필요한 상황임은 인정했다. 5G는 여러 애플리케이션을 동시에 구동하는 멀티태스킹은 물론 게임, 동영상 등 멀티미디어 경험을 한층 높일 수 있기 때문이다.


이에 권 사장은 폴더블폰을 대신할 제품으로 '듀얼 디스플레이폰'을 지목했다. LG전자는 오는 24일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5G폰인 V50 씽큐 5G와 함께 탈부착 가능한 듀얼 디스플레이도 내놓을 계획이다. 기존 폼팩터에 5G 서비스만을 원하는 소비자는 V50를, 크고 접을 수 있는 폼팩터에 5G 서비스를 원하는 소비자는 V50와 듀얼 디스플레이를 구매하면 되는 것이다. 이 제품은 한국과 미국에서 5G가 상용화하는 3~4월 중 출시될 예정이다.


권 사장은 "소비자는 듀얼 디스플레이폰을 통해 5G 서비스를 충분히 경험할 수 있다"며 "한국의 통신3사, 미국의 주요 통신사업자들과 5G 시대를 위해 긴밀히 협업해왔다"고 말했다. 이어 "V50가 속도ㆍ발열ㆍ소비전력 등 모든 관점에서 가장 안정적이고 완성도 높은 5G폰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V50는 최신 CPU를 탑재하고 SW를 최적화해 정보처리 속도를 높였다. 또 빠른 속도를 오랫동안 즐길 수 있도록 배터리 용량도 V40 대비 20% 이상 늘어났다. 대용량 프로그램을 한꺼번에 여러 개 즐겨도 발열이 없도록 진화된 발열 완화장치를 새롭게 탑재했다.

V50의 출고가는 1000달러 이상으로 책정된다. 권 사장은 "통신사업자는 누가 먼저 1000달러 이하의 5G폰을 출시할 것인가에 주목하고 있다"며 "원가 경쟁력을 빠르게 갖춰나가겠다"고 덧붙였다.




임온유 기자 ioy@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