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노사 관계 정상화 전엔 경영복귀 안돼"…노조, 김승연 회장 자택 앞 시위

최종수정 2019.02.11 11:35 기사입력 2019.02.11 11:35

댓글쓰기

11일 오전 11시 서울 종로구 북촌 한화 김승연 회장 자택 앞에서 방위업체인 한화에어로스페이스 소속 노동자들이 기자회견을 열고 노사문제 해결을 촉구하고 있다. (사진=전진영 기자)

11일 오전 11시 서울 종로구 북촌 한화 김승연 회장 자택 앞에서 방위업체인 한화에어로스페이스 소속 노동자들이 기자회견을 열고 노사문제 해결을 촉구하고 있다. (사진=전진영 기자)


[아시아경제 이승진 기자, 전진영 수습기자]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이 11일 집행유예가 만료된 가운데, 방위업체인 한화에어로스페이스(옛 한화테크원) 노동자들이 "노사관계 정상화 전에 김 회장의 경영복귀를 결코 인정할 수 없다"며 노사문제 해결을 촉구했다.


이날 오전 11시 금속노조는 서울 종로구 북촌 김 회장 자택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김 회장의 도덕성과 리더십은 시험대에 올랐다"며 "자신의 '신념'이 노사관계에서만은 예외인지 아닌지 본인의 결단을 통해 입증해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한화에어로스페이스는 항공기 등에 쓰이는 엔진을 만드는 방산업체다. 한화그룹은 지난 2015년 삼성테크윈을 인수해 사명을 한화테크윈으로 바꿨으며 이후 한화테크윈은 에어로스페이스 등 5개사로 분할됐다. 그러나 금속노조 삼성테크윈지회는 2015년 노조 결성 당시 이름을 그대로 사용 중이다.


금속노조는 "삼성에서 한화로 이어지는 과정에서 한화에어로스페이스는 삼성의 무노조 경영부터 한화의 무책임 경영까지 모두 겪고 있다"며 "회사는 교섭창구 강제 단일화를 악용해 민주노조를 고립시키고 어용을 지원해왔다"고 주장했다.


이어 "금속노조를 파괴하기 위해 직장 내 괴롭힘, 차별적 고과평가, 잔업·특근 강제 동원, 조합원 탈퇴 종용 등 부당노동행위가 벌어졌다"며 "지난해 12월 31일 창원지검은 사측 관리자들을 부당노동행위로 기소했다"고 밝혔다.

이승열 금속노조 부위원장은 기자회견에서 "한화그룹의 노조탄압에 대한 행동은 삼성테크윈에만 비단 국한된 문제 아니었다"며 "재판받는 과정에서 한화그룹은 노동조합이 필요없다라는 내용이 재판자료에 나오는 것 확인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 부위원장은 "김 회장이 경영일선에 복귀한다는 소문이 무성한데, 제대로된 경영을 지속하기 위해서는 노동자들에 대한 존중하는 것"이라며 "한화가 국내, 세계적 기업으로 발돋움하기 위해서라도 노동자와 상생해야한다는 부분을 다시 말씀드린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한화그룹 노동자 요구 외면한다면 18만 금속노조는 이 문제 해결을 위해 한화와 전면 투쟁 나설수밖에 없다"며 파업을 시사하기도 했다.


김 회장은 지난 2014년 2월 배임 등 혐의로 징역 3년 집행유예 5년을 선고받고 자숙의 의미로 경영일선에서 물러으며, 이날 집행유예가 만료되며 경영복귀를 앞두고 있다.




이승진 기자 promotion2@asiae.co.kr전진영 수습기자 jintonic@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