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박원순 시장, '개 도축업소' 겨냥…"조만간 완전히 없앨 것"

최종수정 2019.02.09 23:04 기사입력 2019.02.09 23:04

댓글쓰기

박원순 시장, '개 도축업소' 겨냥…"조만간 완전히 없앨 것"


[아시아경제 오상도 기자] 서울 시내에서 개 도축업소가 조만간 자취를 감출 것으로 보인다. 서울시 최고 의사결정권자인 박원순 시장은 9일 관내에서 개 도축업을 완전히 금지하겠다고 밝혔다.


박 시장은 이날 오후 서울 중구 롯데시네마 에비뉴엘에서 열린 영화 '언더독' 상영회에 참석해 이같이 밝혔다. 언더독은 유기견을 소재로 다룬 애니메이션 영화이다. 박 시장은 관람 직후 관객의 대화에서 "조만간 서울에서 개를 잡는 업소를 완전히 없애는 선언을 하려 한다"고 말했다.

이어 "서울에 개를 잡는 시장이 과거 청량리 등에 있었는데 다양한 방식으로 거의 없앤 상태"라며 "(아직) 한두 군데 남았다고 하는데 강제로 할 순 없기에 여러 방식으로 압력을 가하겠다"고 설명했다.


2017년 기록을 기준으로, 서울 시내에서 개고기를 판매하는 시장은 제기동 경동시장이 유일했다. 이곳에는 개고기 판매 업소가 5곳 남아 있었고, 이 중 2곳은 도축까지 하는 곳이었다.


박 시장은 "서울 시내에서 1년에 8500마리 정도의 유기견이 생겨나고 입양되지 못해 결국 안락사하는 수가 4분의 1 정도 된다고 들었다"면서 "동물의 눈에도 세상이 평화이고 안전이고 복지인, 그런 세상을 만드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또 "유기견 입양률을 어떻게 높일지, 유기견을 처음부터 덜 버리게 하는 캠페인을 어떻게 하면 좋을지, 그런 과제가 (영화를 보면서) 책임감과 부담감으로 다가왔다"고 덧붙였다.




오상도 기자 sdoh@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