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바른미래당 “손혜원 ‘보훈 농단’…피우진 처장, 직을 걸고 해명하라”

최종수정 2019.02.07 17:40 기사입력 2019.02.07 16:40

댓글쓰기

“특혜 의혹이 사실이라면, 피우진 범법자로 처벌 받아야”

바른미래당 “손혜원 ‘보훈 농단’…피우진 처장, 직을 걸고 해명하라”

[아시아경제 임춘한 기자] 바른미래당은 7일 “손혜원 의원 부친 독립유공자 특혜 선정 의혹에 대해 피우진 보훈처장은 직을 걸고 해명을 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종철 바른미래당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대한민국상이군경회 등 보훈단체들이 피 보훈처장에 대한 파면을 요구하는 서명 운동을 벌이고 있다”며 “손 의원의 부친에 대한 특혜 의혹이 사실이라면 파면이 아니라 범법자로 처벌을 받아야 할 정도라는 것을 알아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태규 바른미래당 의원이 보훈처에서 받은 자료에 따르면, 재심 신청자 7명 중 손 의원 부친만 보훈처가 유공자 선정 기준 완화를 발표도 하기 전에 신청이 이뤄졌고, 좌익경력 재심신청자 3명 중 유일하게 선정이 됐다”고 지적했다.


이어 “피 보훈처장이 손 의원을 따로 만난 것이나 보훈예우국장이 두 차례나 손 의원을 찾아가는 등 알면 알수록 특혜 의혹은 거의 사실에 가까워진다”며 “이는 명백한 보훈 농단 사건”이라고 날을 세웠다.


이 대변인은 “손 의원의 보훈 농단에 유공자들의 후손과 국민들은 분노를 금할 수가 없다”며 “국민들은 후손의 권세가 유공자 여부를 좌우하는 나라가 나라냐고 묻고 있다”고 밝혔다.

이 대변인은 “후손이 권력이 있으면 일사천리로 유공자가 되고, 권력이 없는 사람은 신청에서 번번이 떨어진다면 이게 정녕 나라란 말인가”라며 “손 의원과 피 보훈처장의 천인공노할 보훈 농단이 사실이라면 결코 가볍게 넘길 수 없다”고 말했다.




임춘한 기자 cho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