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러 대선 유착 의혹...美하원 "트럼프 자금 흐름 파헤치겠다" 거듭 압박

최종수정 2019.02.07 16:21 기사입력 2019.02.07 16:21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조유진 기자] 아담 시프 미국 하원 정보위원장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러시아간의 대선 내통 의혹을 하원 정보위 차원에서 전면적으로 재조사하겠다고 밝혔다. 러시아 내통 의혹을 수사해 온 로버트 뮬러 특별검사팀의 최종 보고서 발표가 임박한 가운데 하원 정보위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자금 흐름에 정조준해 관련 의혹을 파헤치겠다고 나서면서 집권 후반기에 들어선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압박 수위를 높이고 있다.


6일(현지시간) 파이낸셜타임스(FT)에 따르면 아담 시프 정보위원장(민주당)은 트럼프 대통령 측근의 돈세탁과 가족기업인 트럼프그룹의 자금흐름을 새롭게 추적하고 있다며 이 같이 밝혔다.


그는 대선 캠페인 기간과 정권교체기, 취임 이후 시기로 나눠 러시아의 대선 개입 범위와 규모, 러시아와 트럼프 참모들 사이의 관계, 트럼프 대통령 또는 가족이나 참모에 대한 외국 인사의 영향력 행사 여부 등을 집중 조사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 트럼프 대통령이 대통령직을 레버리지로 활용해 사적 이익을 취했는지 여부 등도 조사 대상에 포함됐다.


이에 대해 FT는 뮬러 특검이 주도한 21개월 간의 수사 결과 발표가 임박한 가운데 야당이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압박 수위를 높이면서 정치적 공세를 극대화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정보위는 또 그동안 비공개 청문회를 통해 수집해 온 증언 등 음성기록물을 특검에 제공하는 안건을 이날 가결했다. 최근 허위 진술 혐의로 뮬러 특검에 의해 기소된 트럼프 대통령의 옛 개인 변호사 마이클 코언과 비선 참모 로저 스톤이 정보위에 출석해 증언한 바 있다.

정보위의 조치를 전해 들은 트럼프 대통령은 국정연설에서 "바보같은 전쟁과 우스꽝스러운 당파적인 수사가 경제 기적이 일어나는 것을 막고 있다"며 거세게 반발했다. 그는 국정연설 후 백악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다른 어떤 정치인도 이 같은 감시를 받지 않았다"면서 "이것은 '대통령 괴롭히기'에 불과하며 미국에 해를 입힐 것"이라고 말했다.




조유진 기자 tint@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