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광주FC, 우즈벡 국가대표 DF 아슐마토프 영입

최종수정 2019.02.07 16:20 기사입력 2019.02.07 16:20

댓글쓰기

위치선정·빌드업 등 강점…4년간 91경기 소화
2018 AFC U-23 챔피언십 등 국가대표로 활약
광주FC 수비수 아슐마토프(22·Rustam ASHURMATOV)

광주FC 수비수 아슐마토프(22·Rustam ASHURMATOV)



[아시아경제 호남취재본부 문승용 기자] 프로축구 광주FC가 창단 처음으로 외국인 수비수를 영입하며 승격에 대한 의지를 드러냈다.


광주는 7일 현 우즈베키스탄 국가대표 수비수인 아슐마토프(22·Rustam ASHURMATOV)를 영입하며 수비진을 강화했다고 밝혔다.


185cm/74kg의 체격을 지닌 아슐마토프는 수비 시 위치 선정과 안정적인 볼 처리, 정확한 롱패스 등이 강점이며, 스피드가 좋아 빌드업 능력이 뛰어나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소속팀인 분요드코르에서 4시즌(2015~2018) 동안 91경기 5골을 기록했다.


2013 FIFA U-17 월드컵을 시작으로 2014 AFC U-19 챔피언십, 2015 FIFA U-20 월드컵 등 연령별 대표팀을 거친 아슐마토프는 2017년 A매치 데뷔전(vs그루지아)에 성공했다.


이후 2018 아시안게임 8강 견인과 함께 AFC U-23 챔피언십 결승전에서 베트남을 상대로 선제골을 기록, 팀을 우승으로 이끌기도 했다.

아슐마토프는 “나에게 광주는 첫 해외 진출 팀이자 새로운 도전의 무대”이라며 “광주의 스타일이 마음에 든다. 팀에 잘 적응해 좋은 모습을 보여주고 싶다”고 밝혔다.


광주 관계자는 “창단 처음으로 외국인 수비수를 영입했다. 지난 시즌 아쉬움을 보완하고 반드시 승격하겠다는 의지”라며 “아슐마토프는 풍부한 경험이 있고, 팀 스타일과도 일치한다. 올 시즌 광주의 수비에 큰 힘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일본 오키나와 현지에서 메디컬테스트를 마친 아슐마토프는 곧바로 팀에 합류해 훈련을 소화하고 있다.




호남취재본부 문승용 기자 msynews@naver.com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