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인권위 "미디어 내 성역할 불균형 개선해야"…방통위에 권고

최종수정 2019.02.07 13:22 기사입력 2019.02.07 13:22

댓글쓰기

"방통위원·방심위원·공영방송 이사 특정성별 60% 넘지 않아야"

인권위 "미디어 내 성역할 불균형 개선해야"…방통위에 권고

[아시아경제 유병돈 기자] 국가인권위원회는 방송통신위원회·방송통신심의위원회 위원과 공영방송사 이사를 임명할 때 특정 성별이 전체의 60%를 넘지 않도록 관련 법을 개정할 것을 방통위원장에게 권고했다고 7일 밝혔다.


또 방송평가에 양성평등 항목을 신설하고, 미디어 다양성 조사 시 '시사 토크'를 포함하는 등 그 항목을 확대할 것과 자문기구로 성평등특별위원회를 설치할 것을 함께 권고했다.


이번 권고는 대중매체 중 텔레비전의 이용률이 가장 높다는 점에서 방송 관련 정책 결정 과정에 양성이 평등하게 참여하도록 하고, 방송을 통한 성 고정관념 확산을 막기 위한 조치다.


인권위에 따르면 현재 방통위·방심위 임원과 방송 프로그램은 남성 위주로 이뤄지고 있다.


방통위원 5명은 모두 남성이고, 방심위원 9명 중 남성이 6명이다. 방통위원이 추천하고 대통령이 임명하는 한국방송공사(KBS) 이사는 전체 11명 중 남성이 9명, 여성이 2명인 것으로 확인됐다.

방심위가 임명하는 방송문화진흥회 이사는 9명 전부 남성이었으나 지난해 8월 여성 2명이 이사로 선임됐다. 한국교육방송공사(EBS) 이사도 9명 모두 남성이었다가 작년 9월 여성 이사 4명이 선임됐다.


또한 인권위가 2017년 미디어에 의한 성차별 실태를 조사한 결과 드라마 등장인물 중 남성은 주로 의사결정을 하는 위치에 있지만, 여성은 남성의 지시를 따르는 보조 역할에 머무르는 경우가 많았다.


실제 드라마 등장인물 중 사장이나 국회의원, 의사 등 전문직 비율은 남성이 47%로 여성(21.1%)의 2배 수준이었다. 반면 일반직이나 비정규직, 무직 등으로 묘사된 등장인물은 여성이 50.6%, 남성이 35%였다.


뉴스도 여성 앵커가 주로 연성 기사를 소개하는 반면, 남성 앵커는 정치나 국방 등 다소 무거운 주제를 다뤘다.


시사토크 프로그램에서는 남성 진행자가 90%, 여성 진행자가 10%였다. 출연자(총 198명) 중 여성은 21명(10.6%)에 머물렀다.


이처럼 시사토크 진행자와 출연자가 주로 남성이라는 점은 정치적이거나 시사적이고, 사회적인 문제는 주로 남성의 몫이라는 고정관념을 확대 재생산 할 수 있다고 인권위는 판단했다.




유병돈 기자 tamond@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