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학교 내 주민 편의시설 확대 … 학생선수 육성방식 개선

최종수정 2019.02.07 12:00 기사입력 2019.02.07 12:00

댓글쓰기

교육부-문체부, 2019년 업무협약 체결


교육부 /사진=아시아경제DB

교육부 /사진=아시아경제DB


[아시아경제 조인경 기자] 국민들이 일상에서 문화와 예술, 체육 활동을 누릴 수 있도록 학교 내 생활밀착형 사회기반시설(SOC)이 확충된다. 최근 체육계 성폭력 사건 등으로 불거진 문제를 해결하고자 학생선수 양성 체계를 근본적으로 개선할 수 있는 학교운동부 제도 개선안도 마련된다.


교육부와 문화체육관광부는 8일 경기도 고양시 신일중학교에서 이같은 내용을 담은 2019학년도 업무협약을 체결한다.


이번 협약은 앞으로 교육부와 문체부가 학교를 문화체육생활 향유 공간으로 조성하기 위해 학교부지 내에 주민센터, 체육문화시설, 어린이집, 주차장 등 다양한 주민편의시설을 복합적으로 설치하고 학생과 지역주민들이 공동으로 이용할 수 있도록 하는 내용을 담았다.


또 기존 학교시설을 적극 개방하되 학생 안전과 안정적 관리 운영을 위해 보다 강화된 법적 근거를 마련하는 방안도 추진된다.

교육부 관계자는 "지역 주민들이 다양한 문화예술체육 활동을 목적으로 체육관이나 도서관, 전시장, 강당 등 다양한 학교 시설을 자유롭게 이용하는 환경을 조성하고, 모든 국민이 더 나은 삶을 누릴 수 있도록 학교를 지역 주민이 문화체육 생활을 누리는 거점으로 바꾸어 나갈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교육부와 문체부는 또 학교운동부를 신뢰받는 스포츠 인재 양성의 요람으로 운영하기 위한 방안에도 합의했다. 합숙훈련 등 학생선수 육성방식을 개선하고 학교운동부 지도자의 비위 행위를 관리할 수 있는 체계를 구축하는 한편, 학생선수 보호를 위한 법·제도적 장치도 마련해 나간다.


양 부처는 또 2015 개정 국어과 교육과정의 가장 큰 변화로 꼽히는 '초등학교 3학년부터 고등학교 3학년까지 10년간 한 학년 한 권 읽기 수업' 활동을 지원하기 위해 도서 정보와 프로그램을 제공하고 학교와 학생의 독서 활동에 맞춤형으로 대응하는 수업 누리지원망(플랫폼)을 구축하기로 했다.


학생과 교사가 학교 수업시간에 책 한 권을 읽고, 토론하고, 쓰는데 도움이 되는 다양한 내용을 제공함으로써, 모든 학생이 평생 독서가로 성장하는 길을 열어주겠다는 의지다.


이밖에도 ▲학교 예술교육 활성화 ▲한복 교복 시범사업 추진 ▲영화 분야 진로체험 확대 ▲독서지도교육(북스타트 프로그램) 초등 저학년 확대 ▲학교 도서 지역서점 구매 권장 ▲매체·저작권 교육 활성화 ▲예술교원 대상 전문연수 강화 등 다양한 분야에서 협력할 예정이다.


또 이같은 협약 이행의 실효성 확보를 위해 과제별로 교육부-문체부 실무부서간 협의체를 구성·운영하며, 양 차관이 참석하는 '이행점검회의'를 반기별로 1회씩 개최해 협약 사항을 내실 있게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그 누구도 배제하지 않고 국민 모두 문화·예술·체육의 가치를 누릴 수 있는 사회가 가까이에서 내 삶을 바꾸는 '포용사회'의 모습"이라며 "학교가 지역사회의 구심점으로서 주민 모두를 위한 포용적 혁신공간의 역할을 할 수 있도록 문체부와 함께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조인경 기자 ikjo@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