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트럼프 국정연설]"2차 북미회담 27~28일 베트남에서 열린다"

최종수정 2019.02.06 13:11 기사입력 2019.02.06 13:11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뉴욕 김은별 특파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두 번째 정상회담이 오는 27~28일 베트남으로 결정됐다. 지난해 6월 12일 1차북미정상회담 이후 8개월 만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5일(현지시간) 신년 국정연설(연두교서)에서 "우리는 한반도 평화를 위한 역사적 노력을 지속하고 있다"며 2차 북미정상회담 계획을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아직 할 일이 많이 남아 있지만 김정은 위원장과의 관계는 좋다'며 "김 위원장과 나는 27~28일 이틀 동안 베트남에서 다시 만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인질들이 집으로 돌아왔고 핵실험은 중단됐으며, 15개월간 미사일 발사는 없었다"며 ""만약 내가 대통령이 되지 않았다면 우리는 지금 수백만명이 목숨을 잃었을 전쟁을 북한과 하고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의 대북 관련 성과를 자화자찬한 것이다.


당초 언론들은 이번 정상회담 개최지로 베트남을 예상했었다. 싱가포르와 마찬가지로 중립적 위치라는 점에서 최우선 후보지로 꼽혔다. 베트남전 당시 미국과 총부리를 겨눴던 적대국 사이였지만 미군 유해송환 등을 통해 신뢰를 구축하고 이를 바탕으로 미국과 국교를 정상화, 경제성장을 이룬 점도 베트남이 떠오른 이유다. 김 위원장의 전용기인 참매 1호의 이동 거리도 고려된 것으로 보인다.


이번 회담에서는 북미 양측이 1차 회담의 결과를 진전시켜 구체적이고 실질적인 성과를 담은 빅딜을 이뤄낼지가 초미의 관심사다. 북한의 비핵화 실행조치와 미국의 상응조치간 퍼즐이 얼마나 맞춰지는지가 중요하다는 것이다.

북미 실무협상의 대표인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는 최근 스탠퍼드 대학 강연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전쟁을 끝낼 준비가 돼 있다"고 북한 침공이나 체제 전복 의사가 없다고 못박아 '영변 등 핵시설 폐기+플러스 알파'와 종전선언을 맞바꾸는 '빅딜' 방안이 부상하고 있다.


북한이 취할 '플러스 알파'의 조치로는 핵 동결과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폐기 및 해외 반출, 김 위원장이 이미 지난해 약속한 풍계리 핵실험장 및 동창리 엔진 시험장·미사일 발사장에 대한 외부 전문가들의 사찰·검증 등이 거론된다. 미국의 상응 조치로는 종전선언과 북미 간 연락사무소 설치, 평화협정 체결 논의, 그리고 개성공단·금강산 관광 재개 등과 맞물린 제재 완화, 대북 투자 등이 꼽히고 있다.




뉴욕 김은별 특파원 silverstar@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