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구글 알파벳, 실적 늘었지만 디지털 광고 수익성 떨어져

최종수정 2019.02.05 11:04 기사입력 2019.02.05 11:04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이종길 기자]구글의 모회사 알파벳이 지난해 4분기에 주당 순익(EPS) 12.77달러, 매출 392억8000만달러(약 43조9000억원)의 실적을 냈다고 4일 신고했다. 매출은 시장에서 점친 389억3000만달러보다 다소 높게 나타났다. 주당 순익도 리피니티브가 취합한 시장 전망치 10.82달러를 웃돌았다.


하지만 디지털 광고 수익성이 악화되고 있고, 비용 또한 계속 상승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알파벳 주가는 실적발표 뒤 연장거래에서 3%가량 빠졌다. 알파벳이 구글 사업영역에 있는 웹사이트를 클릭한 것에 대해 광고주에게 매기는 비용인 디지털 광고 수입 또한 전년 같은 기간보다 29% 감소했다. 디지털 광고시장에서 더 치열한 경쟁으로 내몰렸다고 할 수 있다. 이와 관련해 CNBC는 "구글이 아마존의 부상 등으로 새로운 압박에 직면했다"고 했다.


알파벳은 특히 지난해 4분기에 자본적 지출(Capex)이 많았던 것으로 파악됐다. 70억 달러를 투입했는데 이는 예상치(56억 달러)를 훨씬 초과하는 수준이었다. 지난해 전체 영업이익률은 전년보다 2%포인트 정도 떨어졌다. 이익률이 소폭 악화됐다고 할 수 있다.



이종길 기자 leemea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