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설날 당일·오후 6~8시 운전 조심하세요"

최종수정 2019.02.05 16:30 기사입력 2019.02.05 16:30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박지환 기자] 설 연휴 기간 중 설날 당일 자동차 사고로 부상을 당하는 사람이 평소보다 급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오후 6~8시 사이 교통사고 사망자 수가 급증하고 있어 저녁 시간 운전대를 잡을 때에는 특히 조심해야 한다.


5일 손해보험협회와 보험개발원이 최근 3년간 설 연휴 기간의 자동차보험 대인사고 발생 현황을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귀성이 시작되는 설연휴 전날에는 평상시보다 많은 사고가 발생하고, 설 당일에는 부상자가 크게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일 평균 사고건수는 설연휴 전날 4031건이 발생해 평소 2877건에 비해 40.1% 증가했다.


부상자는 설 당일날 가장 많은 6755명이 발생해 평소보다 55.8% 높은 수준을 보였다. 설 당일 가족 성묘를 목적으로 친인척 동승이 빈번하게 이뤄지는 특성상 사고시 부상자수가 크게 증가하는 것으로 풀이된다.

설 연휴 기간 중 평소 출근시간인 오전 8시경에는 부상자 수가 감소했다. 하지만 장시간 운전으로 피로도가 누적되는 오후 6시부터 8시까지 저녁 시간대 사망자 수는 1.1명으로 평상시 0.8명보다 31.6% 증가했다.


설 연휴 기간 중 사고를 당하는 피해자는 평소보다 17.6% 증가했다. 특히 10세 미만 어린이와 19세 이하 청소년 피해자가 평소보다 각각 76.2%, 92.3% 급증했다. 설 연휴 기간 대부분의 가정이 어린이와 청소년을 동반해 가족 단위로 이동하고 있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된다. 설 연휴 기간에는 음주운전과 중앙선 침범으로 인한 피해자가 각각 44.6%, 33.8% 늘었다.


손보협회는 "설 연휴 기간 중 음주운전, 중앙선 침범 등 해이해진 안전의식으로 인한 교통사고가 증가한다"며 "대형사고 예방을 위해 운전자 스스로 각별히 교통법규를 지키는 등 경각심을 높일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설날 당일·오후 6~8시 운전 조심하세요"



박지환 기자 pjhyj@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